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종희 전 자유한국당 의원 경기지사 출마선언

자유한국당 수원갑당협위원장인 박종희(57) 전 의원이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박 전 의원은 12일 오전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소통·희망 단절로 죽어가는 경기도를 살리겠다"며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경선 참여 의사를 밝혔다.

박 전 의원 12일 기자회견 열고 경기지사 출마
"경기도를 기회의 땅, 고품격 미래도시로 만들겠다"
더민주 지사 후보군 양기대 광명시장도 청년정책 발표

 
자유한국당 박종희 전 의원 [사진 박종희 전 의원]

자유한국당 박종희 전 의원 [사진 박종희 전 의원]

그는 "박종희의 도정에는 정쟁과 부패, 포퓰리즘은 없다"며 "대한민국의 맏형 '경기도'를 위대한 기회의 땅, 전통과 혁신기술이 조화로운 고품격 미래도시로 재탄생 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경기미래센터'를 설치해 신개념 도시재생·연구개발·일자리 기획·교육혁신을 주도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16·18대 국회의원을 지낸 박 전 의원은 앞으로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에 복당한 남경필 경기지사와 당내 경선을 치르게 된다.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군인 양기대 광명시장도 이날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 공약을 발표했다. 
양기대 광명시장 [중앙포토]

양기대 광명시장 [중앙포토]

양 시장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매년 1500억원 이상, 4년간 총 6000억원의 규모의 '청년도전기금"을 조성해 청년들의 최소한의 생활비와 취업과 창업을 위한 교육·창업비용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청년 일자리를 포함한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해 도지사 직속으로 청년정책 특별기구를 설치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로는 양 시장 말고도 이재명 성남시장과 2선인 전해철 의원이 뛰고 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