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다스 비자금 수사팀 "상당규모 추가자금 포착"

이명박 전 대통령, 다스 본사 모습 [연합뉴스,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 다스 본사 모습 [연합뉴스, 중앙포토]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다스 횡령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 관계자는 12일 서울동부지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상당한 규모의 추가 비자금 단서를 포착하고 현재 금융자료를 면밀하게 추적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번에 포착된 비자금은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조성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김성우 전 사장과 권모 전 전무를 횡령 혐의로 입건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검찰 관계자는 비자금 의혹을 산 120억원의 성격 규명에 대해서는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공소시효 문제는 극복했다고 보고 있다"며 "다스 관련자들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의 '특수직무유기'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시효 만료 전까지 면밀하게 진행해서 (기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