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식민지배 미화' NBC 해설자 결국 퇴출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 입장행렬 중인 일본 올림픽 선수단. [AP=연합뉴스]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 입장행렬 중인 일본 올림픽 선수단. [AP=연합뉴스]

평창 겨울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NBC가 일본의 식민지배를 미화한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를 앞으로 출연시키지 않기로 했다.   
  
NBC 대변인은 12일 로이터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라모는 평창에서 NBC를 위한 그의 책무를 모두 마쳤고, 우리 방송에서 추가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NBC는 지난 9일 개회식 중계 도중 일본 선수단이 입장하자 "한국을 1910년부터 1945년까지 강점했던 국가"라고 소개하면서 "모든 한
국인은 국가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문화적·기술적·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됐다고 이야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NBC 방송 코멘테이터 조슈아 라모. 김경빈 기자

미국 NBC 방송 코멘테이터 조슈아 라모. 김경빈 기자

 
문제의 발언을 한 라모는 미국 내 아시아 전문가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회식 때도 특파원으로 활동했다. 현재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운영하는 컨설팅 회사 '키신저 어소시에이츠'의 최고경영자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NBC의 사과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이 올라와 순식간에 1만 명 이상이 동참하기도 했다. 조직위는 이 발언이 나오자 NBC에 즉각적으로 항의했다. NBC는 지난 11일 오전 조직위를 통해 공식적인 사과 메시지를 보냈고, 7500만 명이 시청하는 자사의 아침 생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사과를 내보냈다. 
 
강릉=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