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G, 설 연휴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일찍 준다

 
KT&G가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업체에 납품대금을 현금으로 미리 지급한다.
 
KT&G는 담배에 들어가는 특수필름, 향료, 필터 등의 재료품을 납품하는 30개 협력사에 대한 납품대금 65억 원을 정상 지급일보다 보름 앞당겨 13일에 현금 지급한다고 밝혔다.
 
명절을 앞두고 각종 임금과 원부자재 대금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어려움을 감안하여 KT&G는 매년 설과 추석에 거래대금을 미리 전달해 업체들의 자금 운영을 돕고 있다.  
 
상생경영에 앞장서고 있는 KT&G는 이 외에도 협력사의 고충을 함께하는 차원에서 원재료 가격상승 등 원가변동이 발생할 경우 계약체결 후 90일 단위로 상승분을 반영해 구매계약 금액을 다시 조정하고 있다. 이와 함께 목표 원가제를 도입해 목표를 초과하는 성과에 대해서는 협력사와 이익을 서로 분배하는 방식으로 동반성장에 힘쓰고 있다.  
 
또 신규 거래를 위한 협력사 선정 및 기존 거래업체와의 장기간 거래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원재료 납품업체 인증제도도 도입한 바 있다. 이를 통해 협력사는 제품 생산 및 기술 개발에 전념하고, KT&G는 품질과 수급 측면에서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할 수 있었다. 이처럼 협력사 고충분담을 위해 펼치는 KT&G의 다양한 지원은 협력사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KT&G 관계자는 "말뿐인 상생이 아니라 협력업체들에게 실제적으로 도움이 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해온 결과 협력사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동반성장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