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수자원공사, 4대강 관련 문서 무단 파기하다 국가기록원에 적발

지난 1월 한국수자원공사 기록물 무단 폐기 의혹을 받았던 현장. 오른쪽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수자원공사 4대강 관련 폐기 문서[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지난 1월 한국수자원공사 기록물 무단 폐기 의혹을 받았던 현장. 오른쪽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수자원공사 4대강 관련 폐기 문서[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한국수자원공사가 이명박 정부 시절 기록됐던 4대강 관련 문건을 파기하다 국가기록원에 적발됐다.  

 
 12일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기록원은 한국수자원공사 기록물 파기와 관련해 현장을 점검한 결과 일부 원본 기록물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파기하려 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수자원공사 기록물 폐기는 한 파기업체 직원이 지난달 18일 제보해 외부로 알려졌다. 수자원공사는 “조직개편과 정기인사로 공간 마련을 위해 사무실에 쌓여 있던 자료를 치웠다”고 해명했지만 국가기록원은 폐기 중지와 봉인을 지시한 뒤 조사를 시작했다. 국가기록원은 이 가운데 원본으로 추정되는 기록물 407건을 선별했다.  
 
 점검결과 407건 중 302건은 원본기록물로 드러났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공공기록물법에 따라 관리해야 하나 개인 컴퓨터에 파일을 보관하는 등 등록하지 않고 절차 없이 파기했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이소연 원장(오른쪽)이 지난 1월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적 보존 가치가 높은 주요 정책과 대규모 국책사업 관련 기록물에 대한 실태점검 결과를 기자들에게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이소연 원장(오른쪽)이 지난 1월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적 보존 가치가 높은 주요 정책과 대규모 국책사업 관련 기록물에 대한 실태점검 결과를 기자들에게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반출하다 회수된 원본 기록물 302건 가운데에는 ‘4대강 생태하천조성사업 우선 시행방안 검토요청’과 같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토해양부 4대강 살리기 추진본부에서 보낸 기록물도 파기 대상에 포함됐다. ‘대외주의’ ‘VIP 지시사항’과 같은 문구가 포함된 문서도 발견돼 경영진에 보고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기록물도 파기대상에 포함됐다.  
 
 1월 9~18일 모두 5차례 걸쳐 약 16t 분량 문서를 파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소연 원장은 “9일 국무회의 보고됐지만 수자원공사의 기록물 무단 파기가 계속됐다”고 지적했다. 국가기록원은 상급기관인 국토교통부와 수사기관인 경찰청 등에 수자원공사 기록물 파기 관련 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