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현백 장관, 학교 망신이니 성추행 사건 덮자고 해"

“학교 망신이니 덮어라”…정현백 여가부 장관, 성추행 대처소홀 논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뉴스1]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뉴스1]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65)이 성균관대 교수 재직 시절 교내 성추행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정 장관을 해임하라는 청원 글도 올라왔다.
 
남정숙 전 성균관대 교수(56·여)는 지난달 31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2015년 성균관대 교수로 재직하던 시절 다른 교수에게 당한 성추행 문제를 상담하려고 정현백 당시 사학과 교수를 찾았지만 “둘이 애인 사이냐”, “학교 망신인데 덮고 가라”는 등의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남 전 교수는 영상에서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의 소개로 민교협 성균관대 지부의 회원인 정 교수를 만난 것인데, 너무 황당한 말을 듣고 민교협 관계자에 항의했으며 민교협 측의 사과를 받았다”고 말했다.
 
남 전 교수는 영상에서 “민교협 관계자가 정 교수의 행동에 대해 즉각 사과했고 성균관대 총장에게 성추행 사건을 잘 조치해 달라는 민교협 차원의 항의 공문도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외부 여성단체나 변호사 도움을 받으라고 조언했을 뿐 막말을 한 적은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정 장관은 11일 “당시 학교가 사건을 조사해 무혐의 결론을 내렸기 때문에 내가 끼어드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남 전 교수는 2015년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고 학교 측은 당시 성추행을 한 교수에게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다. 비정규직 교원이었던 남 전 교수는 임용 계약이 연장되지 않아 퇴교했다. 법원은 지난달 30일 성추행 사실을 인정해 가해자가 남 전 교수에게 정신적 손해배상금 700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