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 개막식 중 셀카 찍다 경찰에 붙잡힌 30대가 밝힌 '난입' 이유

개막식 공연 중 난입해 셀카를 찍은 남성. [연합뉴스]

개막식 공연 중 난입해 셀카를 찍은 남성. [연합뉴스]

평창 개막식 공연 중 난입해 셀카를 찍는 등 공연을 방해한 30대가 경찰 조사에서 "직업이 없어 개회식을 통해 나를 알리려고 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강원지방경찰청은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 도중 공연 무대에 두 차례 난입한 혐의(업무방해)로 30대 한국계 미국인 박모(3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개막식이 열린 9일 오후 9시 15분경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정선아리랑 예능 보유자 김남기(81)옹의 ‘아리랑, 시간의 강’ 공연 무대에 난입해 김옹 옆에서 손을 흔들며 셀카를 찍는 등 공연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 공연 중 난입한 남성. [연합뉴스]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 공연 중 난입한 남성. [연합뉴스]

박씨는 경기장 난입 후 보안업체 직원에게 붙잡혔지만 팔을 뿌리치고 도망쳤다. 다시 붙잡힌 후에도 갑자기 배가 아프다고 호소해 구급차로 병원으로 가던 중 달아났다. 경찰은 10일 오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 나타난 박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네 살 때 부모와 함께 미국으로 건너갔다"며 “직업이 없어 개회식을 통해 나를 알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사에서 “무대에 오르지 않았다”고 횡설수설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