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밭에서 외로이…‘우리선수 응원하는 북한’ 사진 화제

지난 11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15km+15km 스키애슬론 경기.   훈련을 위해 경기장을 찾은 북한 코치진이 뒤쳐진 채 홀로 달리는 한국 김은호 선수를 향해 소리쳐 응원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11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15km+15km 스키애슬론 경기. 훈련을 위해 경기장을 찾은 북한 코치진이 뒤쳐진 채 홀로 달리는 한국 김은호 선수를 향해 소리쳐 응원하고 있다.[연합뉴스]

‘우리 선수 응원하는 북한’ 제목의 사진이 12일 오전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사진은 연합뉴스가 지난 11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에서 열린 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15㎞+15㎞ 스키애슬론 경기의 한 장면을 촬영한 것이다. 사진에는 훈련을 위해 경기장을 찾은 북한 코치진이 뒤처진 채 홀로 달리는 한국 김은호 선수를 향해 응원하는 모습이 담겼다.
 
한국 선수 가운데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15㎞+15㎞ 스키애슬론 경기에 유일하게 출전한 김은호는 전날 체감온도 영하 10도 이하의 날씨에서 1시간 이상 버티며 최선을 다했다. 이날 추위는 독일 대표로 출전한 루카스 뵈글의 수염에서 느낄 수 있다. 결승선을 통과한 그의 수염에는 하얀 고드름이 주렁주렁 맺혀 있었다.
지난 11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15km+15km 스키애슬론 경기에서 결승선을 통과한 독일 루카스 뵈글이 코 아래와 턱에 고드름이 맺혀 있다.[연합뉴스]

지난 11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15km+15km 스키애슬론 경기에서 결승선을 통과한 독일 루카스 뵈글이 코 아래와 턱에 고드름이 맺혀 있다.[연합뉴스]

 
여기에 매서운 추위와 비슷한 시각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이승훈이 출전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 경기에 국민의 관심이 쏠리면서 김은호는 다소 외로운 경기를 치러야 했다.
 
안타깝게도 김은호는 16.27㎞ 구간을 지난 뒤 선두 선수에게 한 바퀴를 따라 잡혀 실격 처리됐다. 금메달은 노르웨이의 시멘헤그스타드 크뤼게르가 1시간 16분 20초 0의 기록으로 차지했다.
 
스키애슬론은 전체 코스의 절반은 클래식 주법(스키를 평행으로 앞뒤로 움직이는 방식)으로 경기한 뒤 스키를 갈아신고 나머지는 프리스타일 주법(자유롭게 좌우로 지치는 방식)으로 마치는 종목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