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응원단이 든 '미남 가면'…김일성 아니라면 누구?

10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과 스위스팀간 예선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가면을 이용한 응원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과 스위스팀간 예선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가면을 이용한 응원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가 11일 북한 응원단이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사용한 '얼굴 가면'이 김일성 북한 주석이 아닌 '미남 가면'이라고 일축했다. 일각에서는 이 '미남 가면'이 북한 배우 이영호, 젊은 김일성을 연기한 배우 강덕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 응원단이 사용한 얼굴 가면이 김일성 북한 주석이라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잘못된 추정"이라며 "특정인의 사진이 아니다. 북측에서 미남 가면으로 불리며 우리나라의 탈춤 가면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이 매체는 사과문을 내고 기사를 삭제한 상태다.
 
북한 영화 '홍길동'에 출연한 배우 리영호.

북한 영화 '홍길동'에 출연한 배우 리영호.

앞서 10일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첫 경기를 응원하던 북한 응원단은 이 가면을 꺼내 얼굴을 가리고 응원했다.
 
북한 배우 강덕.

북한 배우 강덕.

온라인상에서 '김일성 가면'이 응원에 활용됐다는 의혹이 퍼지자 야권도 가세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북한 응원단이 김일성 가면을 들어 난처해지니 통일부가 김일성이 아니라고 방어해 준다”며 “젊은 김일성 사진을 보고도 김일성이 아니라고 할 건가. 헤어 스타일까지 똑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우리 여자아이스하키팀은 남북단일팀에 희생되어 운 것도 모자라 김일성이 내려다보는 가운데 경기를 펼치게 됐다. 자유대한민국에서 나고 자란 선수들이 이토록 끔찍한 응원이 자신들 머리 위에서 펼쳐지고 있다는 것을 상상이나 했겠느냐"고 비판했다.  
 
반면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에서 최고 존엄으로 여겨지는 김일성 주석의 얼굴을 응원 도구로 사용한다는 것은 북한 체제와 문화를 고려하면 절대 불가능한 일”이라며 “통일부가 김일성 가면이 아니라는 것을 북한 응원단에 직접 확인했다고 밝혔는데도, 야당 의원과 일부 언론이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각을 세웠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