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00m 3연속 금메달 … 크라머르, 올림픽 신화 새로 썼다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0m에 출전한 네덜란드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르가 힘차게 빙판을 가르고 있다. 크라머르는 침착한 경기 운영 끝에 6분09초76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땄다. [연합뉴스]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0m에 출전한 네덜란드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르가 힘차게 빙판을 가르고 있다. 크라머르는 침착한 경기 운영 끝에 6분09초76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땄다. [연합뉴스]

역시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르(32·네덜란드)였다. 크라머르가 올림픽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5000m 3연패를 달성했다. 크라머르는 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5000m 경기에서 6분09초76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자신이 세운 기록(6분10초76)을 정확하게 1초 앞당겼다. 크라머르는 세계기록 보유자인 테드얀 블뢰멘(캐나다)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0년 밴쿠버와 2014년 소치에서도 이 종목 정상에 올랐던 크라머르는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최초로 올림픽 3연패의 위업을 이뤘다.
 

자신의 올림픽 기록 1초 앞당겨
1만m·팀추월 … 32세 장거리 최강자
올림픽·세계선수권 합쳐 금 21개

크라머르는 한국인들에게도 잘 알려진 선수다. 2010년 밴쿠버 겨울올림픽 남자 1만m 경기에서 가장 빨리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메달을 따지 못했던 장면이 팬들의 기억에 남아 있다. 레이스 도중 레인을 바꾸는 과정에서 코치의 실수로 실격 처리됐다. 크라머르의 어이없는 실수로 금메달은 이승훈에게 돌아갔다. 크라머르는 당시 고글을 집어던지며 분노를 표시했다. 당시 5000m에서 우승했던 크라머르는 이 어처구니없는 실수로 2관왕을 차지하는 데 실패했다.
 
여전히 크라머르는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에서 적수가 없는 ‘최강자’다. 평창 대회 전까지 올림픽 금메달 3개(5000m 2개, 팀추월 1개), 은메달 2개(5000m, 1만m), 동메달 2개(팀 추월)를 따냈다. 세계선수권에선 금메달을 무려 17개나 따냈다. 지난해 테스트이벤트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도 당당히 5000m와 1만m 우승을 차지했다.
 
‘운하의 나라’ 네덜란드는 스케이팅 강국이다. 17세기부터 겨울철에 하천이 얼면 스케이트를 타고 이동한 덕분이다. 2014 소치 올림픽에선 12종목 중 금메달 8개를 휩쓸었다. 평창올림픽에서도 첫날 여자 3000m에서 금·은·동메달을 싹쓸이한 데 이어 이날 남자 5000m에서 크라머르가 우승했다. 그런 네덜란드에서도 크라머르는 ‘수퍼스타’로 통한다. 키 1m85㎝, 몸무게 85㎏의 당당한 체격에 훈훈한 외모, 실력까지 겸비했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에서도 네덜란드 기자들은 크라머르를 따라다니며 그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을 보였다. 그를 후원하는 기업도 많다. 스포츠 브랜드 휠라의 모델이 크라머르다. 크라머르는 평창올림픽에선 1만m(15일)와 팀 추월(예선 18일, 결승전 21일), 매스스타트(24일)까지 4개 종목에 출전한다. 
 
강릉=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