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자 제주 관광 온 20대 여성 목 졸려 숨져…경찰 “용의자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를 쫓고 있다. 이날 오후 사건이 발생한 해당 게스트하우스 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고, ‘임시휴업’을 알리는 안내문도 붙여 있다. [연합뉴스]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를 쫓고 있다. 이날 오후 사건이 발생한 해당 게스트하우스 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고, ‘임시휴업’을 알리는 안내문도 붙여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 관광 온 20대 여성관광객이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용의자를 쫓고 있다. 경찰은 이 여성이 당시 묵은 30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이 유력한 용의자로 판단하고 행방을 쫓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1일 낮 12시 20분쯤 제주시 구좌읍에 있는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A씨(26ㆍ여)의 시신을 발견했다.  
 
A씨와의 연락이 닿지 않자 A씨 가족은 10일 오전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경찰 광역수사대와 기동대가 수색ㆍ수사하던 중 숙소 인근에서 A씨를 발견했다. 울산에 사는 A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 30분쯤 혼자 제주에 여행 온 상태였다. 가족은 이튿날인 8일부터 A씨와 연락이 끊겼다고 경찰에 말했다.  
 
경찰은 검시 결과 A씨의 목에서 졸린 흔적을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숨지기 전 성폭행 등 다른 범죄 피해를 당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도 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수사 도중 A씨가 당시 묵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이 사라지고 연락이 끊긴 것을 확인해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관리인 B씨(34)의 행방을 찾고 있다. 이 게스트하우스는 업주와 관리인 B씨가 별도로 있으며 수익을 나눠 가지는 방법으로 운영되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10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에서 다른 지방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B씨가 현재 고향인 경기도에 있는 것으로 보고 경기경찰 등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또 동부서 형사를 보내 B씨를 찾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