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여정 文대통령 북한 초청에…與 “적극 환영” 野 “김씨 왕조 세습 공주에 오찬까지 제공”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여야는 11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한 것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렸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여정 제1부부장의 방한 활동에 대해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써 위상을 탄탄히 다지는데 기여했다”고 밝힌 데 반해 야권에선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빠져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김여정 부부장의 방북 초청 뜻 전달과 문재인 대통령의 화답, 그리고 미국 백악관의 긴밀한 한미공조 발언과 같은 ‘연이은 대화를 통한 평화 무드’로 평창올림픽은 명실상부한 평화 올림픽으로 올라섰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 긴장완화와 의미 있는 남북 평화 교류의 가능성을 한 발 앞당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반얀트리클럽앤스파 서울 호텔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반얀트리클럽앤스파 서울 호텔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같은 당 김현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대표단이 남북 대화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한 데 대해 적극 환영한다”며 “문 대통령이 여건을 만들어 정상회담을 성사시키자고 한 만큼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상호 간의 노력과 주변국의 협력이 담보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반면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의 김씨 왕조 세습 공주(김여정 제1부부장)에게 북한식 백김치와 강원도 황태 요리를 곁들인 오찬까지 제공하고 김정은의 친서와 남북 정상회담이라는 허울뿐인 선물을 받았다”며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는 정상회담은 이적행위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북핵 폐기는 거론조차 못하면서 정상회담이니 친서니 하는 이벤트를 하는 것이 국가를 위해, 국민을 위해 어떤 도움이 되느냐”며 “미국을 비롯한 자유주의 진영의 제재와 압박 노선을 무력화하고 북핵을 완성할 시간을 벌어주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이낙연 총리와 북한 고위급 대표단 오찬에 앞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얘기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이낙연 총리와 북한 고위급 대표단 오찬에 앞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얘기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같은 당 전희경 대변인은 북한의 방북 요청에 대한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한 발 한 발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깊숙이 빠져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도 “문 대통령은 핵 폐기를 전제로 한 남북 정상회담만이 가능하다는 점을 명백히 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권성주 바른정당 대변인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에 반대할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면서도 “대화를 위한 대화로 끝나지 않고 한반도 평화와 대한민국 안보를 최우선으로 한 결과물로 연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대변인은 또 “북한과의 대화가 한ㆍ미 동맹 균열로 연결되는 제로섬이 돼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일행이 10일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마련된 '통일부 장관 주재 남북고위급만찬장'에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일행이 10일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마련된 '통일부 장관 주재 남북고위급만찬장'에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반면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김여정 제1부부장의 초청을 환영하는 입장을 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남북 정상이 만나는 것만큼 확실한 길이 어디 있는가. 미국ㆍ중국ㆍ일본ㆍ러시아ㆍ유엔 등 국제사회는 남북 정상회담 성사에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방북 요청까지 이끈 문재인 대통령에게 호평을 보내지 않을 수 없다”며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치러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이 이뤄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