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현옥의 금융산책]금융시장 흔드는 '가격의 반란' …숨겨진 진앙지는 미 재정 적자

가격의 반란이 금융 시장을 흔들고 있다. 채권 금리 급등에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며 금리 인상이 가시화하자 ‘중앙은행 발 유동성 모르핀’에 취해있던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세수 줄어드는데 국방비 등 증가
재정 적자 커져 국채 발행 늘 듯
금리 올라가 시장에 부담 가중
“국채 10년물 금리 3%넘을 수도”

금융위기로 좌초된 세계 경제를 구하기 위해 주요국 중앙은행은 사상 유례없는 저금리 정책에 대규모 채권매입 같은 양적완화(QE)까지 통화 공급의 수도꼭지를 거침없이 열었다. 시중에 돈이 흘러넘쳤다. 수익성을 찾아 떠도는 자금으로 주식과 부동산 등 자산 시장은 과열됐다.
 
세계 경제가 살아나자 중앙은행은 통화정책 정상화로 방향을 틀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최장기 의장 기록을 썼던 윌리엄 마틴(1951~70년 재임)은 “중앙은행은 파티가 한창일 때 ‘펀치볼(punch bowl·칵테일 음료를 담은 큰 그릇)’을 치워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가 과열되기 전에 중앙은행이 나서 열기를 진정시켜야 한다는 뜻이다. 
 
주요국 중앙은행은 이 잠언을 따르고 있다. 통화공급 수도꼭지를 닫는 데 이어 금리를 올려 분위기를 바꿀 때를 저울질하고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금리 인상 시기를 당길 가격의 반란을 주도하는 것은 고공행진 중인 미국 국채금리다. 물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며 장기 금리의 벤치마크인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올들어 0.4%포인트 넘게 급등했다. 지난 9일(현지시간) 2.85%에 거래를 마쳤다. 
 
 이런 채권 금리 상승에 기름을 부은 건 미국의 재정 적자다.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안에 따른 세수 감소와 국방비 증가로 재정 적자 규모가 커지며 미국 정부의 국채 발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서다.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올해에만 1조 달러 이상의 채권을 발행해야 한다. 전년보다 80% 넘게 늘어난 규모다. 채권 시장에 공급 폭탄이 터지는 셈이다. 
 
물량이 늘어나는 것만이 문제는 아니다. 그동안 채권 시장의 ‘큰 손’이었던 Fed 등이 통화정책 정상화 차원에서 보유자산 축소에 돌입하며 수요도 줄어들게 됐다. 결국 채권값 하락(채권 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Fed가 올해 4회까지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전망도 채권 시장에는 부담 요인이다. CNBC는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예상보다 빨리 3%를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채권 시장이 ‘돌아올 수 없는 지점(a zone of no return)’으로 진입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정부가 주도한 감세안으로 인해 기준금리 인상의 ‘마지막 퍼즐’인 물가도 들썩이고 있다. 감세정책으로 기업의 세금 부담이 줄며 임금은 따라 오르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미국의 시간당 명목임금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은 2.9%를 기록했다. 
 
임금이 오르자 근로자의 지갑도 두둑해졌다. Fed는 지난달 4일 공개된 의사록에서 “감세안으로 세금 부담이 줄어드는 만큼 미국 소비자의 지출 늘어나고 물가인상 압력 커지게 됐다”고 밝혔다.
 
달러 약세도 물가 오름세를 자극하고 있다. 통화가치가 하락하면 수출 기업의 경쟁력은 강화되지만 수입 물가는 오를 수밖에 없다. 6개국 주요 통화에 대한 미국 달러화의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9일(현지시간) 90.442를 기록했다. 최근 1년간 10.42%나 하락했다.
 
 문홍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인플레이션 심리가 미 국채 10년물 금리의 급등으로 이어졌다”며 “과도한 미국 달러 약세는 기대 인플레이션 상승이라는 벌로 돌아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주 미국 금융시장에서 나타난 금리 급등 후 증시 급락과 같은 금융 시장의 출렁임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마크 카바나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의 채권 전략가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당분간 채권 시장과 주식 시장 사이의 밀고 당기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