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모스크바 인근서 여객기 추락.."탑승자 71명 전원 사망한 듯"

1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동쪽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승객 및 승무원 71명을 태운 여객기가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BBC 등 외신들이 전했다. 추락한 여객기는 사라토프 항공사 소속의 안토노프(An)-148 여객기이며 승객 65명, 승무원 6명이 타고 있었다. 
 

사라토프 항공사 소속 An-148기
공항 이륙 직후 레이더에서 사라져

안토노프(An)-148 여객기 [연합뉴스]

안토노프(An)-148 여객기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여객기는 이날 오후 2시 21분쯤 러시아 남부 오렌부르크주(州)의 오르스크로 가기 위해 도모데도보 공항을 이륙했으나 몇 분 후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이후 여객기는 모스크바 동쪽인 모스크바주 라멘스키 지역에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재난 당국 관계자는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여객기가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승객들과 승무원들이 생존했을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이날 모스크바 인근에 아침부터 폭설이 내려 일부 항공기 운항이 취소된 점을 고려할 때 기상 악화로 인한 사고로 추정되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사고 현장으로 구조 요원들을 급파했다. 
 
BBC에 따르면 사라토프 항공사는 모스크바에서 남동쪽으로 840km 떨어진 사라토프 지역에 기반을 둔 항공사다. 1994년에 설립됐으며 러시아 국내 여러 도시와 아르메니아, 조지아로 운항한다. 사고가 난 An-148 여객기는 약 8년 전에 생산된 신형 중·단거리 여객기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