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여정 만찬 건배사 "제가 원래 말을 잘 못한다…평양서 다시 만나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1시간 30분 가량 비공식 만찬을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임 실장은 이날 만찬을 시작하면서 "오늘은 정말 편하게 밥 먹는 자리"라며 김여정 부부장에게 건배사를 요청했다.
 
이에 김여정 부부장은 "제가 원래 말을 잘 못한다"라면서 "솔직히 이렇게 갑자기 오게 되리라생각 못 했다. 생소하고 많이 다를 거라 생각했는데 비슷한 것도 많더라. 하나 되는 그날을 앞당겨 평양에서 반가운 분들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건배사를 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김영남 위원장은 "어제 아이스하키 경기에서 '우리는 하나다'는 구호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우리 응원단의 응원 동작에 맞춰 남쪽 분들이 함께 응원해줘 참 좋았다"고 말했다.  
 
이날 만찬 주 메뉴는 비빔밥과 갈비찜 등이었다.  
 
김여정 부부장 등 고위급대표단은 만찬 직후 오후 7시부터 국립중앙극장에서 문 대통령 내외와 함께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을 관람한 뒤 인천공항으로 이동해 전용기를 타고 북한으로 돌아간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