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기록 쓴 메드베데바 “엑소가 경기 잘할 수 있게 했다…꺄르르”

11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러시아 출신 선수'(OAR)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연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러시아 출신 선수'(OAR)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연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부상을 딛고 세계 신기록을 갈아 치운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OARㆍ러시아)는 “각종 스트레스와 부상을 이겨내 더 단단해질 수 있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메드베데바는 1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팀 이벤트(단체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81.06점으로 자신이 갖고 있던 세계 기록 80.85점을 0.21점 끌어올렸다.
 
메드베데바는 “세계신기록을 세워 기쁘다”라며 “그동안 힘들었지만, 평창올림픽 무대에 서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11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러시아 출신 선수'(OAR)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연기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러시아 출신 선수'(OAR)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연기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메드베데바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국가적인 약물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의 평창 올림픽 출전을 불허한 것을 의식한 듯 경기 이전 모든 인터뷰를 거절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만큼은 환하게 웃으며 인터뷰에 응했다.  
 
11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러시아 출신 선수’(OAR)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연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러시아 출신 선수’(OAR)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연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K-POP과 관련된 질문이 나오자 가장 환해졌다. 이어 한 외신기자가 “K-POP 중 어떤 노래를 좋아하느냐”라는 질문에 “엑소의 노래를 즐겨 듣는다”라며 웃었다. 한국에 왔으니 엑소를 보고 싶겠다는 질문에는 “아주 보고 싶다”며 “엑소 모든 멤버의 사진을 가지고 있다”며 소녀처럼 ‘까르르’ 웃었다. 메드베데바는 “엑소 덕분에 기분이 많이 좋아졌고, 경기도 잘할 수 있게 됐다”며 “엑소의 모든 멤버가 건강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11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러시아 출신 선수'(OAR)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연기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러시아 출신 선수'(OAR)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가 연기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메드베데바는 약물 스캔들을 겪은 자신의 팀에 대해 “우리 팀에 어떤 도움이라도 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결과를 뒤집을 수 있다는 자신이 있었던 건 아니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뭐든 하려고 했다”고 심경을 말했다. 메드베데바는 “심하다 싶을 정도로 집중했다”며 “러시아 관중의 힘찬 응원이 큰 힘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