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래시장 맞춤형 지원 강구할 것" 민평당 전주서 '민생속으로' 행보




【전주=뉴시스】강명수 기자 =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전북 전주시를 방문해 첫 민생행보를 펼쳤다.

민평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11일 전주시 남부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당이 기치로 내건 '민생속으로' 실천에 주력했다.

이날 민평당 지도부는 남부시장 상인들과의 간담회에서 "'민생속으로'를 당 기치로 내건 민평당이 이를 실천하기 위해 남부시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남부시장은 재래시장의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으며 각 지역에서 벤치마킹할 정도로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남부시장은 과거 재래시장의 방식이 아닌 문화·관광이 결합되고 청년들의 아이디어가 활성화되는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그러나 재래시장이 노후화되고 현 건축법 요건을 갖추지 못한 경우가 많아 상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민생을 제1로 생각하는 당인 만큼 재래시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화된 건축법을 재래시장이 충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시장 상인들이 정책적·행정적 맞춤형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피력했다.

상인들은 이 자리에서 "상가가 불법건축물로 분류돼 있어 금융지원과 각종 사업에서 배제되고 있다"면서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 문제도 정치권에서 해결할 문제"라고 건의했다.

민평당 지도부는 이에 "가설건축물 양성화 법률 제정을 위해 국토교통부와의 협의를 강화하는 한편 재래시장 육성을 위한 특별법 개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smiste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