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머리 단일팀 감독, "아이스하키만 생각하겠다"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예선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에서 남북단일팀 머리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강릉=연합뉴스]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예선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에서 남북단일팀 머리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강릉=연합뉴스]

 
"하키만 생각하겠다."  
 
세라 머리(캐나다) 남북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감독이 밝힌 스웨덴전 출사표다.
 
단일팀은 지난 10일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세계 5위 스위스에 0-8 대패를 당했다. 알리나 뮐러에게만 4골·2어시스트를 허용했다. 슈팅수 8-52로 밀렸다.  
 
머리 감독은 11일 관동하키센터에서 강도높은 훈련을 마친뒤 "선수들이 너무 힘든 경기를 한만큼 주눅들지 않도록 지도하고 있다"며 "스웨덴과 2차전에 집중해 훈련시키고 있다. 선수들이 좀 더 에너지를 갖고 다음경기에 임할수 있도록 지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까지 해왔던 전술과 시스템을 리뷰했다. A팀 뿐만 아니라 B팀 선수들에게 뛸수 있는 기회를 주려한다. 라인업을 경쟁할 수 있도록 게임 형식으로 진행했다"며 "하키만 생각하고 하키에만 집중할수 있도록 하겠다. 정치적인 부분은 알리지 않고 다른것에 신경쓰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1차전 남북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 응원을 마친 뒤 새러 머리 총감독을 격려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1차전 남북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 응원을 마친 뒤 새러 머리 총감독을 격려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전날 스위스전에는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함께 관중석에서 응원했다. 북한응원단 100여명은 '칼군무'를 펼치며 "우리는 하나다"를 외쳤다.  
 
'혹시 한국 대통령과 북한응원단이 경기장을 찾은게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는가'란 질문에 머리 감독은 "그분들이 오시고, 안오시고를 떠나 선수들이 경기 자체에 긴장했다. 첫 경기에 대한 스트레스가 많이 컸던거 같다"며 "선수들에게 대통령이 온다고 말을 안했다. 더 이상 추가적인 중압감을 갖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북한응원단은 선수들이 뒤쳐질때마다 힘이 됐다"고 말했다.
 
많은 관중들의 응원소리가 선수들의 커뮤니케이션에 영향을 미쳤는지 묻자 머리 감독은 "큰 소리가 들렸지만 신경쓰지 않았다. 선수들도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심리적인 부분과 조직적인 부분에서 아쉬움을 나타낸 선수가 있다'는 질문에 머리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어린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단일팀에 대한 중압감이 있었을뿐더라 첫 올림픽을 밟아보는 긴장감이 있었을것 같다"고 말했다.  
 
단일팀은 12일 오후 9시10분 스웨덴(세계 5위)과 2차전을 치른다. 스웨덴은 2002년 올림픽부터 4회 연속 4강 팀이다. 머리 감독은 "모든 선수들에게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려한다. 로스터에 변화를 줄 수도, 주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강릉=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