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미화, 개막식 논란에 “일베 조리돌림 안타까워”

[사진 김미화 트위터]

[사진 김미화 트위터]

방송인 김미화가 최근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중계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미화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가랑비에 속옷 젖는다’더니 일베들의 악의적인 밤샘 조리돌림으로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며 “그러나 이것조차 제 불찰이다. 저를 아껴주시는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올림픽 중계에 부족함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하며 앞으로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미화는 지난 9일 열렸던 평창올림픽 개막식의 MBC 중계진으로 나섰다. 이날 김미화는 “아프리카 선수들은 지금 눈이라곤 구경도 못 해봤을 같은데”라고 말했다. 이에 허승욱 해설위원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스키장이 있다. 아프리카라고 스키를 안 타는 것은 아니다”라고 정정했다.  
 
또 “평창 올림픽이 잘 안되길 바랐던 분들은 평창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들고 계셔야 한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