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文, VIP석 대신 1층 北응원단 바로 뒤에서 단일팀 응원


문 대통령, 3층 VIP관람석 대신 1층에서 단일팀 응원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를 마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선수를 격려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를 마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선수를 격려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관동대 하키장에서 근접 경호 없이 일반석에 앉아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경기를 지켜봤다.
 
경기장 3층에는 VIP를 위한 관람석이 있지만 문 대통령은 1층 일반석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함께 관람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장 등 다른 VIP도 1층 일반석에서 문 대통령 일행과 자리를 함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반석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함께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일반석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함께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강릉시 관동대 하키장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를 일반석에서 관람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강릉시 관동대 하키장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를 일반석에서 관람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일반석에 앉아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박수로 응원하고 있다. 북한 응원단은 문 대통령 앞에서 단일팀을 응원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일반석에 앉아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박수로 응원하고 있다. 북한 응원단은 문 대통령 앞에서 단일팀을 응원했다. 오종택 기자

문 대통령 바로 앞 좌석에는 북한 응원단이 자리했다. 이러한 파격적인 행보로 인해 문 대통령은 지근거리에서 시민들과 격의 없이 어울릴 수 있었다.
하지만 완전히 개방된 공간에 근접 경호 없이 VIP가 노출되는 것은 자칫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도 있어 보였다.
경기장에는 김 위원장과, 김 부부부장과 함께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모두 자리했다.
우리 측에선 통일부 조명균 장관, 천해성 차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함께 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를 보러 온 시민들이 일반석에 앉아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를 보러 온 시민들이 일반석에 앉아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당초 김여정은 이날 조 장관과 강릉에서 만찬한 뒤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을 격려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변경해 아이스하키 경기장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나란히 앉았고, 문 대통령 왼쪽으로 토마스 바흐 위원장, 김영남, 김여정 순으로 앉아 경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여정은 단일팀이 공격할 때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치고 환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과 악수하고 "오늘은 푹 쉬고 다음 경기 잘합시다. 국민에게 희망을 주세요"라고 격려했다. 
 
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