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불예방 위해 5월 15일까지 국립공원 일부 탐방로 통제

광주와 전남 4개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1일 오전 한때 무등산국립공원 입산이 통제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5일부터는 산불 예방을 위해 전국 국립공원 중 146개 탐방로에 대해 3개월 동안 입산을 통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광주와 전남 4개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1일 오전 한때 무등산국립공원 입산이 통제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5일부터는 산불 예방을 위해 전국 국립공원 중 146개 탐방로에 대해 3개월 동안 입산을 통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봄철 산불 예방을 위해 국립공원 탐방로 일부 구간이 15일부터 오는 5월 15일까지 3개월 동안 통제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전국 국립공원의 탐방로 605개 구간(1996㎞) 중에서 산불 취약지역인 설악산 백담사~대청봉 구간 등 146개 구간(649㎞)에 대해 입산을 전면 통제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리산 장터목~천왕봉 구간 등 나머지 459개 탐방로(1347㎞)는 평상시와 같이 이용이 가능하다.
국립공원별 자세한 통제 탐방로 현황은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www.knp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측은 "오는 15일부터 5월 15일까지 통제가 되지만, 공원별로 적설량 등을 고려해 통제 기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측은 이와 함께 국립공원 내의 흡연과 인화물질 반입,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법행위에 대해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국립공원 내에서 흡연 등 위반행위가 적발될 경우 최대 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