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양 세종병원 이사장과 과장은 구속, 병원장은 영장 기각

세종병원을 운영하는 의료법인 효성의료재단 이사장 손모(56·가운데)씨가 10일 창원지법 밀양지원에서 열린 구속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종병원을 운영하는 의료법인 효성의료재단 이사장 손모(56·가운데)씨가 10일 창원지법 밀양지원에서 열린 구속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192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와 관련해 효성의료재단 이사장과 총무과장 등 2명이 구속됐다.
 
창원지법 밀양지원은 10일 세종병원을 운영하는 효성의료재단 이사장 손모(56)씨와 세종병원 총무과장이자 소방안전관리자인 김모(38)씨에 대해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11일 밝혔다. 손씨와 김씨는 각종 안전 의무를 소홀히 해 화재가 대형 참사로 이어지게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불법 증·개축을 수년간 강행해오거나 소방 훈련을 소홀히 한 혐의도 각각 받고 있다. 
경남 밀양 세종병원 김모 총무과장이 깊이 고개를 숙인 채 10일 창원지법 밀양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밀양 세종병원 김모 총무과장이 깊이 고개를 숙인 채 10일 창원지법 밀양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법원은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세종병원 병원장 석모(54)씨에 대해서는 영장을 기각했다. 법원은 석 씨가 세종병원에서 담당하던 실제 업무 내용이나 효성의료재단 의사결정 구조와 석 씨의 관여 정도 등에 미뤄볼 때 석 씨를 구속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수사에 임하는 석 씨 태도 등에 미뤄 석 씨가 도망을 치거나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없다고도 판단했다.
법원 출석한 밀양세종병원 이사장·병원장·총무과장 모습. [연합뉴스]

법원 출석한 밀양세종병원 이사장·병원장·총무과장 모습. [연합뉴스]

 
한편 지난달 26일 세종병원 응급실 뒤 탕비실 천장에서 전기 누전으로 추정되는 불이 발생했다. 이 불로 지난 9일 추가로 1명이 사망하면서 현재 사망자는 48명, 부상자 144명 등 총 19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밀양=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