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악수직전 핸드백 떨어뜨린 김여정···女수행원 당혹


[단독] 긴장한 '여동생 특사'...문 대통령 앞에서 핸드백 떨어트려 당황
 

문 대통령과 악수 직전 핸드백 바닥에 떨어트려
여성 수행원이 급히 달려들었지만 당혹한 표정
테이블에 올려진 핸드백에 신경쓰인 듯 눈 힐끗
"첫 청와대 방문에 특사 임무 수행 부담감 때문"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오른쪽)이 핸드백을 걸친 채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가운데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연합뉴스]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오른쪽)이 핸드백을 걸친 채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가운데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 특사'인 김여정(29) 노동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10일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다. 정상회담 제안을 담은 오빠의 친서가 담긴 은색 007가방을 직접 들고 등장한 그녀는 본관 2층 접견실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 대표단 일행과 문 대통령을 기다렸다.

 
문재인 대통령을 맞기 위해 일어서던 김여정이 자신의 핸드백이 떨어진 것을 알아차린 후 바닥을 쳐다보고 있다.[JTBC 화면캡처]

문재인 대통령을 맞기 위해 일어서던 김여정이 자신의 핸드백이 떨어진 것을 알아차린 후 바닥을 쳐다보고 있다.[JTBC 화면캡처]

문 대통령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뮈원장과 악수하기 다가오는 순간에도 허리를 굽혀 핸드백을 집어들려고 하는 김여정. [JTBC 화면캡처]

문 대통령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뮈원장과 악수하기 다가오는 순간에도 허리를 굽혀 핸드백을 집어들려고 하는 김여정. [JTBC 화면캡처]

수행원인 김성혜 조평통 부장(왼쪽)이 황급히 달려와 핸드백을 집어들자, 김여정이 쳐다보며 뭔가 지시하고 있다. [JTBC 화면캡처]

수행원인 김성혜 조평통 부장(왼쪽)이 황급히 달려와 핸드백을 집어들자, 김여정이 쳐다보며 뭔가 지시하고 있다. [JTBC 화면캡처]

첫 한국 방문에, 그 것도 권력의 심장부인 청와대를 방문한 긴장감 때문이었을까. 문 대통령이 등장하는 순간 그를 맞기 위해 일어서던 김여정은 그만 자신의 핸드백을 바닥에 떨어트렸다. 카메라와 참석자, 수행원 등의 시선이 문 대통령 쪽에 맞춰지는 순간이라 잘 드러나지 않았지만, 김여정은 당황한 듯 몸을 숙여 핸드백을 집어들려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는 김여정. [JTBC 화면캡처]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는 김여정. [JTBC 화면캡처]

테이블 위에 놓인 핸드백이 계속 신경쓰이는 지 시선을 떼지 못하고 힐끗힐끗 쳐다보는 김여정. [JTBC 화면캡처]

테이블 위에 놓인 핸드백이 계속 신경쓰이는 지 시선을 떼지 못하고 힐끗힐끗 쳐다보는 김여정. [JTBC 화면캡처]

결국 핸드백을 들어 의자 등받침과 몸 사이에 놓아두고서야 안심하는 표정을 지었다. [JTBC 화면캡처]

결국 핸드백을 들어 의자 등받침과 몸 사이에 놓아두고서야 안심하는 표정을 지었다. [JTBC 화면캡처]

 
이 때 그녀를 수행하고 온 북한 조평통 부장인 김성혜가 화들짝 놀라 달려와 핸드백을 집어들었다. 김여정은 핸드백을 넘기며 살짝 낭패라는 표정을 드러냈다. 거의 동시에 문 대통령이 악수를 청하자 몸을 꼿꼿하게 하고 인사를 나눈 김여정은 이후에도 핸드백에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
10일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열린 통일부 장관 주재 북측 고위급대표단 만찬에 나온 김여정. 검은색 핸드백을 몸에서 떼지않고 챙기는 모습이다.[사진 공동취재단]

10일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열린 통일부 장관 주재 북측 고위급대표단 만찬에 나온 김여정. 검은색 핸드백을 몸에서 떼지않고 챙기는 모습이다.[사진 공동취재단]

 
테이블 위에 올려진 핸드백에 힐끗힐끗 시선을 보내며 불안해하던 김여정은 결국 의자 뒷받침과 몸 사이에 핸드백을 끼워놓은 채 면담에 응했다. 이어 열린 오찬 행사와 저녁 강릉에서 열린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최 만찬 때도 김여정은 핸드백만은 다른 사람에게 맡기지 않고 몸에 지니고 직접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두고 "첫 청와대 방문에 특사 임무까지 수행하다보니 나름대로 긴장감이 적지 않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이영종 기자 yj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