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유라, 단체전 쇼트 51.97점…연기 도중 끈 풀어져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민유라(22)-알렉산더 겜린(24)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데뷔전을 마쳤다. 경기 도중 의상상의 끈이 풀어지는 악재를 겪었지만 무난하게 연기를 마쳤다.

 
민유라-겜린은 11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이벤트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4.88점에 예술점수(PCS) 27.09점을 합쳐 51.97점을 기록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경기가 11일 오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졌다. 팀이벤트 피겨 아이스댄스 쇼트에 출전한 민유라-겜린이 우아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경기가 11일 오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졌다. 팀이벤트 피겨 아이스댄스 쇼트에 출전한 민유라-겜린이 우아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경기가 11일 오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졌다. 팀이벤트 피겨 아이스댄스 쇼트에 출전한 민유라-겜린이 우아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자신들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쇼트댄스 최고점인 61.97점엔 미치지 못하는 점수다.
 
피겨스케이팅 팀 이벤트는 지난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첫 정식 종목으로 채택이 됐다. 남녀 싱글, 페어, 아이스댄스까지 각각 한 팀씩 출전해서 순위를 정한다.
 
한국은 이번 팀 이벤트가 올림픽 첫 경기다. 한국은 남자싱글 차준환, 여자싱글 최다빈, 페어 감강찬-김규은, 아이스댄스 민유라-겜린이 나선다.  
 
두 선수는 총 10개 팀 중 세 번째로 출전해 쇼트댄스 곡인 ‘삼바, 룸바, 삼바’(Samba, Rhumba, Samba)의 선율과 함께 연기를 시작했다. 이들은 첫 연기 과제인 룸바에서 큰 실수 없이 연기를 이어갔다.  
 
민유린 갬블은 이어지는 패턴 댄스 타입 스텝 시퀀스와 남자 선수가 여자 선수를 거꾸로 들어 올리는 커브 리프트도 무사히 마무리했다.
 
이날 민유라는 겜린과의 첫 공연에서 빨간색 드레스를 입고 댄스를 펼쳤다. 그 과정에서 옷 뒤에 있던 끈이 스스르 풀리면서 아슬아슬한 장면을 연출했다. 잠시 흔들렸지만, 민유라는 개의치 않고 끝까지 연기를 이어갔다. 두 선수는 손을 잡지 않고 펼치는 낫터칭미드라인 스텝 시퀀스(레벨2)를 원활하게 수행하며 연기를 마쳤다.
 
민유라는 “처음부터 옷이 풀려서 포커스가 깨졌다. 경기를 잘 못 했지만 메인 이벤트 쇼트에서는 (옷을) 꿰매서 잘 나오겠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팀이벤트는 국가대항전으로 남자싱글, 여자싱글, 페어, 아이스댄스 4종목의 쇼트프로그램 점수를 합산해 상위 5개 팀만 프리스케이팅 연기에 나설 수 있다.  우리나라를 비롯, 캐나다,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미국, 일본, 중국,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이스라엘 등 10개국이 참가한다.  
 
한국은 지난 9일 진행된 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차준환이 77.70점으로 6위에 오르며 5점을 획득했다. 또한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는감강찬-김규은이 52.10점으로 10위로 1점을 추가해, 총점 6점으로 9위에 자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