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식민지 옹호' 논란에···NBC 공식사과 "발언 부적절"

'한국 비하 발언' 논란 NBC, "부적절한 발언이었다" 공식 사과
 
입장하는 일본 선수단   [평창=연합뉴스]

입장하는 일본 선수단 [평창=연합뉴스]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 도중 해설자의 '한국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올림픽 주관방송사 NBC가 공식사과했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11일 "NBC로부터 '부적절한 발언으로 대한민국 국민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는 점을 이해하며,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공식 서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NBC는 지난 9일 열린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계 도중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 및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는 해설자의 발언을 내보냈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한국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일본의 한국 식민지배를 옹호하는 망언이라며 비난이 나왔다. '정부 차원에서 공식 항의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NBC는 홈페이지에 앵커나 해설자의 코멘트가 담기지 않은 개막식 영상을 올렸다. NBC가 자신들의 일부 SNS 계정에 대한 한국에서의 접속을 차단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조직위는 "이 발언에 NBC에 즉각적인 항의를 전달했다"면서 "NBC는 공식 사과 서신을 조직위에 보내고 7500만 명이 시청하는 아침 생방송 프로그램에서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강릉=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