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원 방사선사로 20년 일하다 백혈병…법원 "업무상 재해"

 
방사선을 이용하는 CT기기. 사진은 본 기사와 관계없음. [중앙포토]

방사선을 이용하는 CT기기. 사진은 본 기사와 관계없음. [중앙포토]

 
20년 동안 병원에서 방사선사로 일한 뒤 만성 골수성 백혈병에 걸린 남성에게 법원이 업무상 재해를 인정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7단독 이승원 판사는 전 방사선사 A씨가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병원에서 근무하면서 장기간 방사선에 노출되어 백혈병에 걸렸거나 적어도 방사선 피폭이 하나의 발병 원인이 됐다고 할 수 있다”고 보고 근로복지공단이 황씨에게 요양급여를 지급해야 한다고 2일 판결했다.  
20년 동안 한 병원에서 매주 5일을 방사선사로 일해온 A씨는 일을 그만둔 지 5년 만에 만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만성 골수성 백혈병은 혈액세포를 만들어내는 세포에 문제가 생겨 골수 안에 비정상적인 세포가 과도하게 늘어나는 병으로, 주로 30세 이상에서 나타나고 성인 백혈병의 25% 정도를 차지한다. A씨는 “방사선사로 일하며 지속적으로 방사선에 노출돼 걸린 병이다”면서 근로복지공단에 요양급여를 달라고 했다. 그런데 근로복지공단은 “방사선 노출과 만성 골수성 백혈병 사이의 인과확률은 11.83%다. 방사선 노출과 발병 사이에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다고 볼 수 없다”면서 거절했다. 이에 불복한 A씨는 지난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만성 골수성 백혈병은 성숙된 과립구가 현저하게 증가하는 병으로, 주로 중년층과 노년층에서 발생한다. 사진은 환자의 말초혈액을 염색하여 1천배로 촬영한 모습. [중앙포토]

만성 골수성 백혈병은 성숙된 과립구가 현저하게 증가하는 병으로, 주로 중년층과 노년층에서 발생한다. 사진은 환자의 말초혈액을 염색하여 1천배로 촬영한 모습. [중앙포토]

 
법원은 변호사도 없이 홀로 소송을 낸 A씨의 손을 들어줬다. 이승원 판사는 근로복지공단의 주장대로 “방사선 노출과 만성 골수성 백혈병의 인과확률이 50%에 미치지 못한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인과확률이 낮다는 것이 곧 방사선 피폭에 의한 발병이 아니라고는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인과확률’은 어떤 사람이 방사선에 노출된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사람이 이미 암에 걸렸다면 그 암이 방사선 노출 때문이었을 가능성을 확률로 측정한 것이다. 이 판사는 “방사선 피폭 등 위험인자가 질병의 발생을 더 앞당기는 경우도 있는데 인과확률은 이를 반영하지 못한다”면서 인과확률만으로 업무상재해가 아니라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 판사는 “A씨는 촬영한 필름을 현상하는 업무도 했는데 현상액에는 벤젠 성분이 들어가 있고, 벤젠에 노출되면 만성 골수성 백혈병 위험도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A씨는 과거 흡연을 하였지만 발병 10년 전부터 끊었고 가족 중에 백혈병에 걸린 사람이 없다는 점 등을 종합해 “방사선 피폭이나 벤젠 노출 외에 달리 발병원인이 될 만한 요인이 없었다”고 봤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