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지진 7분 뒤 긴급재난문자…기상청 “원인 파악 중”

11일 오전 5시 3분 3초 경북 포항시 북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긴급재난문자는 약 7분 뒤인 5시 10분 발송됐다.

11일 오전 5시 3분 3초 경북 포항시 북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긴급재난문자는 약 7분 뒤인 5시 10분 발송됐다.

11일 새벽 역대 포항 여진으로는 가장 강력한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기상청의 긴급재난문자(CBS)는 7분이 늦게 발송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분 3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의 여진으로, 이날 8시 현재까지 기록된 여진 중 가장 규모가 크다.  
 
기상청은 지진 관측 약 55초만인 오전 5시 4분쯤 자동 추정 결과만을 반영해 규모 4.7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언론사와 유관기관에 속보를 전송했다. 이후 수동 분석을 통해 규모를 4.6으로 하향 조정하면서 오전 5시 8분쯤 다시 속보를 날렸다.  
 
하지만 국민에게 직접 전송된 긴급재난문자는 지진 관측 이후 6분 30여초 뒤인 오전 5시 10분에야 발송됐다. 긴급재난문자 발송까지 걸리는 시간을 올해 안에 7초까지 줄이겠다던 기상청의 발표가 무색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에서 규모 5.4의 본진이 발생했을 당시에는 최초 관측(오후 2시 29분 34초) 이후 19초 만에 경보가 발표됐고, 이후 4초 만에 긴급재난문자가 송출됐다. 23초 만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되면서 당시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지진동을 느끼기 전에 먼저 문자가 왔다며 기상청의 민첩한 대응을 칭찬하기도 했다.  
 
기상청은 지난번과 달리 긴급재난문자 발송이 늦어진 원인 파악에 나섰다.  
 
기상청 관계자는 “원래대로라면 언론사나 유관기관에 지진 관측 이후 100초 안에 속보를 내보내면서 긴급재난문자도 같이 나가야 한다”며 “분석은 평소대로 했지만, 긴급재난문자 발송이 늦어져 현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