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규모 4.6 지진 발생… 월성 원전에는 이상 없어

왼쪽부터 월성 1호기, 신월성 1호기, 신월성 2호기. 공정식 기자

왼쪽부터 월성 1호기, 신월성 1호기, 신월성 2호기. 공정식 기자

11일 오전 5시 3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수력원자력은 지진이 원자력발전소 운영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이날 지진 발생 직후 "전국의 가동 원전은 지진으로 인한 영향 없이 모두 안전운전 중이며, 설비고장 및 방사선 누출 또한 없다"고 전했다.
 
이날 진앙에서 가장 가까운 원전은 경북 경주시에 있는 월성 원자력본부다.  
 
한수원은 지진 재난 대응체계와 관련해서는 "평시수준인 감시단계이나 발전소 주요 기기 상태에 대해서는 점검을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원자력환경공단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방폐장)의 피해는 없으며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5시3분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의 여진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국내 원전 24기는 규모 7.0의 지진을 견딜 수 있는 신고리 3호기를 제외하고 모두 6.5로 내진 설계돼 있다.
 
앞서 기상청은 11일 오전 5시 3분 3초에 경북 포항시 북구 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 4.6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규모 5.4 지진의 여진으로 알려졌다. 이번 지진은 지난해 5.4 지진의 여진 중 가장 큰 규모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