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린스펀 블랙먼데이, 버냉키 쇼크 … 파월도 호된 신고식

Fed 신임의장 징크스
신고식인가. 제롬 파월이 미국 연준(Fed) 의장에 취임하는 것과 동시에 글로벌 시장이 요동하고 있다. 미 국채 값이 하락하고(시장 금리 상승) 주가는 1000포인트 안팎 휘청거렸다. 마치 신참 의장에게 시장이 위력을 과시하는 듯하다.
 
낯선 일은 아니다. 앨런 그린스펀은 한때 통화정책 귀재로 추앙받았다. 하지만 그는 취임(1987년 8월) 두 달 여만에 블랙 먼데이(10월19일)를 겪었다. Fed 의장 업무를 채 숙달하기도 전에 시장 위기가 엄습했다. 주가 추락 정도가 당시까진 최대였다. 하루 아침에 22% 넘게 미끄러졌다. 갓 탄생한 컴퓨터 프로그램 트레이딩 탓에 시장 불안이 증폭되면서 빚어진 사태였다.
 
그린스펀이 물러나고 벤 버냉키가 Fed 의장에 취임한 뒤에 비슷한 일이 벌어졌다. 2006년 5월 세계 금융시장을 뒤흔든 이른바 ‘버냉키 쇼크’다. 화근은 버냉키의 입이었다. 그는 CNBC 여성 앵커에게 “시장이 내 말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은 ‘버냉키의 말=긴축 시그널’로 받아들였다. 채권과 주식 값이 동반 하락했다. 하지만 이는 시작에 지나지 않았다. 그 해 하반기 시중은행 장부엔 부실 자산이 쌓이기 시작했다. 부실화한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였다.
 
도널드 콘

도널드 콘

두 사람이 신참 시절에 겪은 위기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던 것은 훌륭한 부관(lieutenant)이 옆에 있었기 때문이다. 바로 도널드 콘이다. 그는 87년 위기 순간 연방공개시장정책위원회(FOMC) 실무 책임자였다. 또 통화정책 국장이기도 했다. 서브프라임 사태 때 그는 Fed 부의장이었다. 그의 보좌 덕분에 경제 이론가인 그린스펀과 버냉키가 취임 직후 발생한 위기에 덜 당황할 수 있었다.
 
마크 파버 글룸붐둠 리포트 발행인은 “제롬 파월 Fed 의장 옆에는 콘 같은 부관이 없다”고 지적했다. 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순간 실무를 지휘할 사람이 없다는 얘기다. 실제 Fed 부의장이 공석이다. 게다가 파월은 경제학을 공부하지 않았다. 사모펀드 등에서 금융을 맛봤을 뿐이다. 톰슨로이터는 6일 전문가의 말을 빌려 “위기의 순간이 닥쳤을때 Fed의 관료 조직이 신속하게 움직여야 한다”며 “조직을 제대로 알고 움직이도록 할 수 있는 내부자 출신 Fed 이사나 부의장이 없는 파월이 서툴게 대응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우려했다. 버냉키가 2006년 5월에 범한 말 실수가 대표적인 서툰 대응이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관련기사 
● 세계 증시 1~2주가 고비, 20% 떨어지면 실적 악화 → 주가 하락 악순환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