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술년 설맞이는 국악과 함께

2018년 무술년(戊戌年)을 맞아 국립국악원이 설 당일 설맞이 대공연을 펼친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이 희망찬 새해를 여는 모듬북 합주와 새해에 좋은 기운만 가득하길 바라는 액맥이 타령으로 문을 연다. 이어 젊은 소리꾼 김용우와 아카펠라 그룹 제니스가 완벽한 화음과 샌드아트가 어우러지는 환상적인 민요 무대를 선보인다. 국립국악원 무용단과 창작악단도 강강술래를 비롯해 ‘소리꽃심 중창단’과 함께하는 설 동요, 국악관현악으로 만나는 세계민요기행, 연희 판놀음 등 흥겨운 무대를 꾸민다. 공연 전에는 국립국악원 마당에서 떡메치기·투호·제기차기 같은 전통놀이 체험도 무료로 즐길 수 있고, 공연 후에는 관람객들에게 한과를 나눠준다. 개띠해에 태어난 관람객과 한복 착용자, 3대 동반 가족 관람객에게 입장료를 1000원으로 할인해 주는 ‘천원의 행복’ 이벤트를 진행한다.  
 

국립국악원 설맞이 대공연 ‘한판놀개’
기간: 2월 16~17일 오후 3시
장소: 국립국악원 예악당
문의: 02-580-3300

 
글 유주현 객원기자,  사진 국립국악원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