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혼인서약 다시 생각해봤다” 백지영, 남편 정석원 마약 투약에 밝힌 심경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가수 백지영이 남편 배우 정석원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해 직접 심경을 밝혔다.  

 
백지영은 10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총 맞은 것처럼’ ‘싫다’ 등 첫 번째 무대를 마친 뒤 “많은 분들이 걱정하셨던 이야기를 안 드리고 갈 수가 없을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기사를 통해 소식을 접하고, 어젯밤 10년 같은 시간을 보냈다”면서 “남편의 큰 잘못으로 염려 끼쳐 드려 부인으로, 아내로, 동반자로 진심으로 함께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백지영은  “정석원과 결혼할 때 혼인서약을 다시 한번 생각해봤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건강할 때나 건강하지 않을 때나 언제나 저는 그 사람을 사랑하는 아내로서 곁을 지킬 생각이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남편과 제가 지금의 이 상황을 현명하게 이겨내 단단해질 수 있도록 따뜻한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셨으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백지영의 남편 정석원은 지난 8일 마약 투약 혐의로 인천공항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된 뒤 짧은 조사를 마치고 9일 석방됐다.  
 
정석원은 이달 초 호주 멜버른의 할 클럽에서 필로폰, 코카인 등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석원은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으로 했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