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IS] 백지영 "남편 옆 지킬 것..반성 뉘우치는 모습 지켜봐달라"


가수 백지영이 남편인 배우 정석원이 마약 투약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고개 숙여 사과했다.

백지영은 10일 오후 3시와 7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 ’웰컴 백’을 개최했다. 이날 백지영은 "기사를 통해 소식을 접하고 어제 밤에 아무것도 모른채 10년 같은 시간을 보냈다. 남편의 큰 잘못으로 염려를 끼치고 실망 드린 점 아내로서 동반자로서 정말 죄송하다. 같이 반성하겠다. 앞으로 저희 부부 뉘우치고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면서 넓은 마음으로 이해주시길 바란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또 백지영은 "남편은 큰 잘못을 했고 뉘우치고 있다"면서 "어제 그 사람과 결혼할 때 혼인서약 을 했던 걸 다시 생각했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건강할 때나 건강하지 않을 때나 부자일 때나 가난할 때나 남편을 사랑하는 아내로서 남편 옆을 지킬 생각이다. 넒은 마음으로 지켜봐달라"며 참았던 눈물을 결국 흘렸다.

공연 전 날인 지난 9일 백지영의 남편 정석원이 호주 멜버른 한 클럽 화장실에서 친구들과 함께 필로폰 등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인천국제공항에서 긴급체포돼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경찰은 정석원에게 동종전과가 없고 단순 투약만 확인된 점, 공인으로서 주거가 일정한 점을 감안해 정석원을 석방조치했다. 남편이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었으나 관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백지영은 예정대로 공연을 진행했다. 김연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