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IS] 백지영 "남편의 큰 잘못..아내로서 같이 반성" 눈물


배우 정석원이 마약 투약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가수 백지영이 단독 콘서트에서 "남편의 큰 잘못, 아내로서 같이 반성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백지영은 10일 오후 3시와 7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 ’웰컴 백’을 개최했다. 공연 전 날인 지난 9일 백지영의 남편 배우 정석원이 호주 멜버른 한 클럽 화장실에서 친구들과 함께 필로폰 등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인천국제공항에서 긴급체포돼 혐의를 모두 인정한 뒤 백지영이 팬들과 만나는 첫 자리였다. 백지영은 관객과의 약속을 지키기위해 힘들지만 무대에 올랐다.

’총맞은 것 처럼’ ’싫다’를 연속으로 부른 뒤 백지영은 "많은 분들이 걱정했던 이야기를 안 드릴 수 없을 것 같아서 드릴 말씀을 준비했다"며 "기사를 통해 소식을 접하고 어제 밤에 아무것도 모른채 10년 같은 시간을 보냈다. 남편의 큰 잘못으로 염려를 끼친거
아내로 동반자로서 큰 실망을 끼쳐서 정말 죄송하다. 같이 반성하겠다. 앞으로 저희 부부 뉘우치고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면서 넓은 마음으로 이해주시길 바란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또 백지영은 "남편은 큰 잘못했고 뉘우치고 있다"면서 "어제 그 사람과 결혼할 때 혼인서약 을 했던 걸 다시 생각했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건강할 때나 건강하지 않을 때나 부자일 때나 가난할 때나 남편을 사랑하는 아내로서 남편 옆을 지킬 생각이다. 넒은 마음으로 지켜봐달라"며 참았던 눈물을 결국 흘렸다.

정석원은 9일 경찰 조사 과정에서 코카인 및 필로폰 투약 사실을 모두 시인했다. 정석원의 시약검사 결과는 모두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정석원에게 동종전과가 없고 단순 투약만 확인된 점, 공인으로서 주거가 일정한 점을 감안해 정석원을 석방조치했다.

정석원 측은 "한번의 잘못된 선택으로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소중한 가족들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입장을 내놨다.

한편 백지영은 정석원과 2013년 결혼했다. 지난해 4월 득녀하 결혼 4년만에 부모가 됐다.

김연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