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재권의 관상·풍수 이야기 51] 꾀 많은 북한 김여정·맑은 눈 미국 이방카 관상

[백재권의 관상·풍수 이야기 51] 꾀 많은 북한 김여정·맑은 눈 미국 이방카 관상  
 
 
평창 겨울올림픽에 북한 선수가 참가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은 북측 고위급 대표단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김일성 일가의 한국 방문은 처음이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 장녀 이방카도 폐회식 때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올림픽을 사이에 두고 미·북 로열패밀리에 세계의 이목이 쏠린다.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 이방카 트럼프와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여정 관상(觀相)을 살펴본다.  
 
미국 이방카는 목 길고 귀한 타조 관상. [사진 백재권]

미국 이방카는 목 길고 귀한 타조 관상. [사진 백재권]

이방카는 귀(貴)한 타조상(鴕鳥相)이다. 타조는 반 사막지대나 광활한 초원에 서식하는 조류다. 날개의 퇴화로 날지는 못하지만 시속 90km의 속도로 달릴 수 있다. 현재 지구 상에 사는 조류 중 가장 큰 새다. 성체의 키는 2~2.5m 정도다. 가까이서 실물을 보면 크기와 덩치의 위압감에 순간 압도당한다. 정글에서도 성체 타조를 잡아먹는 특별한 천적이 없다. 표범, 사자도 쉽게 잡지 못하는 존재다. 식물, 곡물, 곤충, 소형 무척추동물 등을 먹고 산다.  
 
타조 관상을 지닌 인물은 귀한 존재로 살아간다. 타조처럼 어디를 가도 눈에 잘 띄는 외모의 소유자가 많다. 타조처럼 맑고 아름다운 눈도 지녀 미남, 미녀 소리를 듣는다. 타조 관상을 지닌 자가 타조처럼 목이 길면 운은 더 상승한다. 타조는 둔한 것 같아도 몸치장을 꾸준히 하는 동물이다. 타조상을 지닌 이방카는 미모에 관심이 많고 화려한 것을 좋아하는 성향이 있다. 시각과 청각이 예민하고 발달한 타조처럼 이방카도 뛰어난 동물적 감각을 지닌 존재다. 이방카는 아름다운 미모만큼 두뇌도 명석한 인물이다. 결국 타조상은 출세하고 세상의 주목을 받는 자가 된다.  
 
북한 김여정은 재주 많은 돌고래 관상. [백재권]

북한 김여정은 재주 많은 돌고래 관상. [백재권]

김여정은 특이한 돌고래상이다. 돌고래는 재주가 많은 동물이다. 두뇌가 발달해 학습능력이 뛰어나다. 천재들이 많으며 다재다능한 능력을 발휘하며 살아간다. 돌고래는 가족끼리 무리 지어 다니는 습성대로 유대감이 발달한 동물이다. 돌고래 관상을 지닌 자들도 비슷한 성향을 띈다. 가족, 동료, 조직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상호협력도 잘한다. 절반은 사자상, 절반은 독을 품은 복어상을 지닌 친오빠 김정은과는 같은 수생생물이기에 둘은 죽이 잘 맞는다. 척~하면 의미를 서로 알아듣고 움직인다.  
 
김여정은 돌고래 관상이지만 성체(成體)가 아닌 어린 새끼 돌고래로 태어났다. 성숙(成熟)이 덜 된 상태로 태어나 미완의 관상을 지니고 있다. 동물관상(動物觀相)으로 사람을 보면 미완의 관상으로 태어나는 경우가 흔하다. 이 경우 후천적인 노력과 학습을 통해 온전한 상태로 자신의 관상을 변상(變相)시켜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동료보다 항상 뒤처지거나 한 번의 실수로 인생을 망칠 수 있다. 김여정도 자신을 더 다듬어야 타고난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데 현재는 불완전 상태다. 어설픈 행동과 말이 중첩돼 언젠가 일을 크게 그르칠 수 있다.  
 
김여정과 이방카. [백재권]

김여정과 이방카. [백재권]

그러나 김여정은 영감(靈感)이 매우 발달한 관상이다. 신기(神氣)라고 할 정도로 감(感)이 살아있는 인물이다. 만약 김여정이 꿈을 꾸면 선몽(先夢) 받은 것이 현실로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 눈치도 매우 빨라 김정은 측근과 주변인들의 동태를 금방 파악해내는 재주를 부린다. 자기가 느끼고 파악한 정보를 오빠인 김정은에게 보고해 확인해보면 사실로 드러난 사례가 종종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여정은 예민한 안테나를 지니고 태어났다. 김여정은 김정은에게 닥칠 위협을 감지하는 레이더 업무가 핵심이고 진짜 업무인 것으로 분석된다. 김여정의 한마디는 북한에서 점점 큰 위력을 발휘하게 된다. 그렇지만 김여정은 권력욕은 부리지 않는다. 자기가 중요 역할을 한다는데 만족하며 일하는 여자다. 죽이 잘 맞는 김정은의 지시에 잘 따르고 이행하는 조력자로 만족하는 관상이다.  
 
김여정의 이마 주위에 여러 점이 보인다. 그중에 특히 미간(眉間)의 흑점(黑點)으로 외롭게 살아갈 여자다. 설령 결혼해 남편이 있어도 부부 사이는 원만하기 힘들 것이다. 남편을 밀어내는 기운이 작용하고 의견충돌로 이어진다. 살림에 관심이 없는 관상을 지녀 앞으로도 정치활동에 주력할 것이다. 이방카는 이목을 끄는 타조 관상을 지녀 지속적인 언론의 조명을 받을 수 있다. 만약 미국과 북한 지도자의 메신저 역할을 이방카와 김여정이 한다면 의외로 쉽게 북핵과 남북, 북미의 긴장을 풀 수 있는 관상 궁합이다.  
관련기사
 
◇백재권은  
백재권.

백재권.

풍수지리학 석·박사. 교육학 박사수료 
경북대 평생교육원 관상학 강사. 한국미래예측연구원장        
대구한의대학원 강의교수. 경북·전북지방공무원교육원, 부산시인재개발원, 한국전통문화대학, 서울시 교육청, 전통문화센터 등에서 관상과 풍수 강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