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미래당'→'바른미래당' 당명 바꿨당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추진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를 열어 통합신당 PI(정당이미지) 발표행사를 열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PI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추진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를 열어 통합신당 PI(정당이미지) 발표행사를 열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PI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지난 2일 통합신당의 당명을 발표하고 있는 안철수 유승민 대표. [사진 바른정당]

지난 2일 통합신당의 당명을 발표하고 있는 안철수 유승민 대표. [사진 바른정당]

 국민의당·바른정당은 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추진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를 열어 통합신당 명을 ‘바른미래당’으로 정하고 정당이미지(party identity)를 공개했다.
 이 자리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양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참석했다.  
9일 공개된 통합신당 PI(정당이미지).

9일 공개된 통합신당 PI(정당이미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지난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신당 명을 ‘미래당’으로 발표했다. 그러나 지난해 2030세대를 주축으로 창당한 우리미래는 미래당이 생긴다는 사실을 알고 지난 5일 약칭을 미래당으로 쓰겠다는 서류를 중앙선관위에 제출했다. 국민의당도 미래당 약칭 신청 서류를 뒤늦게 제출했지만 중앙선관위는 미래당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양측은 재차 논의한 끝에 ‘바른미래당’으로 당명을 변경했다.  
 
임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