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한반도 비상사태시 자국민 '안전확인' 메일·문자시스템 가동



1월말 서울 체류 일본인 400명 대상으로 테스트 마쳐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일본 정부가 한반도 비상사태 발생시 한국에 체류하는 자국민의 안보 확인과 위치정보를 확보하기 위한 비상 메일 및 메시지 시스템을 구축해 가동 중이란 보도가 나왔다.



9일 마이니치 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국 내 일본인을 대상으로 비상사태 발생시 안부 확인이나 위치 정보를 확보하기 위한 메일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지난 1월 말 테스트까지 마치고 운용을 시작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여기에는 여행 등 한국 내 단기 체류자도 대상으로 포함된다는 것이다.



신문에 따르면, 비상 메일 시스템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위협,동시 다발적인 테러, 지진이나 해일 등 자연재해 등을 상정하고 있다. 3개월 이상 해외에 체류할 경우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돼있는 해외체류 신고서에 기재된 휴대전화 번호나 이메일 주소로 비상사태 상황의 개요 및 위험 지역을 통지하고, 메시지 수령자에게 이름과 나이, 현재의 위치나 부상 여부를 답변해달라고 요청한다는 것이다. 여행자 등 단기체류자에 대해선 외무성의 안전정보전달서비스에 메일 주소와 전화번호를 등록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적용된다. 한국 이외의 다른 나라에 대해서도 같은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마이니치 신문은 일본 정부가 지난 1월 30일 서울에 체류하고 있는 일본인 약 400명을 대상으로 이 메일 시스템을 실제로 테스트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해외에 있는 일본인의 안부를 확인하려면 대사관이 현지의 일본인단체와 협력해 비상연락망 등을 통해 일일이 확인해야 했다. 하지만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일본인이 약 3만 8000명이나 되기 때문에, 기존의 방식으로는 안전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판단 하에, 정부가 이번에 이메일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서비스 (SMS)를 활용한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한반도에 만일의 사태가 발생했을 경우 미국 군함과 해상자위대 함대로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인을 미국인과 함께 부산항에서 쓰시마섬으로 일시 대피시킨 후 규슈까지 수송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이미 쓰시마섬을 현지 시찰해 호텔 등 숙박시설의 수용 가능 인원 파악 및 비상대비용 물, 식품 구비 등을 검토했으며 북한의 공격이 임박해오면 바로 관련 지자체와 협의에 나설 방침이라고 지난 1월 16일 요미우리 신문은 보도했다.



aeri@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