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의환향 박항서 감독 “많은 격려 책임감 느낀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겸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이 8일 인천 연수구 홀리데이 인 인천 송도에서 귀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겸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이 8일 인천 연수구 홀리데이 인 인천 송도에서 귀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준우승을 이끈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금의환향했다.
 
 
 
박항서 감독은 곧바로 홀리데이 인 인천 송도 호텔로 이동해 기자회견을 열고 베트남을 사상 첫 국제대회 결승에 올려놓은 소감을 전했다.
 
먼저 박 감독은 “처음 취임할 때 베트남과 한국 간 우호증진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더 돈독해진 것 같아 좋다”며 “내가 베트남 감독이라는 이유만으로 베트남 대표팀에 많은 관심을 보여준 한국 국민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 감독은 베트남 U-23 대표팀이 성공할 수 있었던 결정적인 이유에 대해 “자신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베트남 선수들이 한국 선수들처럼 열정과 노력에 있어서 뛰어났다”며 “그 바탕에 자신감이 더해졌다”고 설명했다.  
 
많은 전문가가 대회 전 우려했던 부분은 베트남의 체력과 체격조건이었다. 박 감독이 보완책으로 생각한 것은 두 가지였다. 첫 번째는 베트남 축구협회에 협조를 구해 선수들이 최대한 고단백질 음식을 먹을 수 있게 하는 것이었다. 우유와 생선, 스테이크 등을 주로 먹였는데, 선수들의 체지방량을 늘리기 위함이었다.
 
또한 박 감독은 선수들의 상체 근력 보완을 위해 일주일에 4~5회씩 밤 9시 이후 30분씩 상체만 웨이트트레이닝을 시켰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정확히 측정해 보진 않았지만 한 달 동안 많이 보완됐다고 생각한다”며 만족해했다.
 
박 감독은 올해 계획에 대해 “베트남 내부에선 8월 아시안컵보다 11월에 있는 스즈키컵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8월 아시안게임도 준비하겠지만 스즈키컵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춰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베트남 국민들이 부담스러울 정도로 격려를 해주셔서 오히려 책임감을 느끼게 된다”며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