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정 진안에 동물화장장이 웬말…뿔난 주민들



【진안=뉴시스】윤난슬 기자 = 국내 반려동물 사육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어서면서 반려동물의 사후(死後) 처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북 진안군 주민들이 '동물화장장' 건립을 결사 반대하고 나섰다.



이는 동물의 사체를 소각하는 과정에서 환경오염과 마을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8일 진안군 등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모 업체로부터 완주군 소양면 신원리 1-3번지의 건축물에 대한 동물화장시설 건축 용도변경 신청이 완주군청에 접수됐다.



이곳은 국도 26호선에 인접해 있어 행정 구역상으로는 완주군이지만 진안군 관문에 자리하고 있다.



완주군의 의견수렴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알게된 부귀면 주민들은 "혐오시설이 들어설 경우 청정환경 브랜드 훼손은 물론 꾸준하게 인구증가 추세를 보이는 부귀면의 발전요인에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는 의견을 완주군에 전달했다.



이에 완주군은 지난달 11일 동물사체를 소각하는 과정에서 환경오염이 유발되고 진안군의 관문인 점, 주변에 자연마을과 대지 조성사업이 활발하게 진행 중인점 등을 사유로 불허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이 업체는 지난달 31일 건축용도변경 불허가처분 취소 행정심판 청구서를 전북도에 접수했고, 전북도는 오는 12일 현지 확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주민들은 마을에 동물화장장이 들어서는 것은 환경오염을 비롯해 주민들의 재산권, 건강권을 침해하는 행위라며 동물화장장 건립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주명한 부귀면 청년회장은 "진안군의 대문 앞에 동물사체를 소각하는 연기가 솟는 등 청정 진안의 이미지를 크게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설치 철회를 촉구했다.



박영춘 부귀 주민자치위원회장은 "산간 골짜기도 아닌 버젓이 국도변에 그것도 진안군 관문에 동물화장장이 들어선다면 진안군의 청정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과 막대한 비용이 무용지물이 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전북도가 혐오시설이 아닌 반려동물 사체 처리 공익성을 주장하는 업체와 진안고원 이미지 추락과 주변지역 생활권 및 재산권을 지키려는 진안군·완주군 중 누구의 손을 들어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