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점점 세련되지는 북한 응원단… 과거 이들의 모습은 어땠을까?

 
7일 북한 응원단이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13년 만에 남측 땅을 밟았다. 이들 대부분은 20대로 보이는 젊은 여성이었으며 붉은색 코트와 검은색 털모자 등의 단아한 옷차림이었다. 
 
북한이 응원단을 남측으로 파견한 건 2002년 9월 부산 아시안게임(288명)이었다. 이후 2003년 8월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303명)에 이어 2005년 8월 인천 아시아육상경기선수권대회(124명)에 북한 응원단이 내려왔었다.
 
그때마다 북한 응원단의 외모, 옷차림, 메이크업 등은 늘 화제의 중심에 있었다. 또한 여러 번의 방남을 거치며 이들의 모습도 점차 세련되고 화려해졌다. 
 
북측 응원단의 지난 세 번의 방남 모습과 달라진 점을 영상으로 정리해봤다.
 
글·영상 박승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