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OECD 개발원조위 "韓, 인도적 지원 전략 개정해야"

공적개발원조 개선 위해 12개 권고사항 제시

【서울=뉴시스】정책팀 = 한국 정부는 2020년까지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를 국민총소득(GNI)의 0.3%로 확대해야 한다는 권고안이 나왔다. 한국의 인도적 지원의 전략을 개정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18 OECD DAC 동료검토보고서' 발간행사를 통해 한국 측에 ODA의 개선을 위한 12개 권고사항을 제시했다.

위원회는 먼저 한국의 ODA 체계를 지속 개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성과 관리 및 평가에 좀 더 전략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한국 정부가 2030년까지 ODA 규모를 GNI의 0.3%로 확대하기 위한 일정과 목표를 설정하도록 했다. 한국은 협력대상국 정부와의 파트너십에 기반해 각 국의 상황에 맞는 고유의 기여 방안에 전략적 관점을 강화할 것도 제안했다.

한국은 인도적 지원의 변화하는 성격을 반영하는 등 인도적 지원 전략을 개정해야 한다는 내용도 권고안에 담겼다.

이밖에 취약국 지원, 현장권한 확대, 효과성 제고 및 소통강화, 역량강화, 정책일관성, 시민사회 협력 등도 권고했다.

이날 한국을 방문한 샬럿 고니츠카(Charlotte Petri-Gornitzka) OECD 개발원조위원회 의장은 "앞으로 개발협력 분야에서 한국의 역할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부 관계자는 "OECD가 제시한 권고사항에 이행계획을 조속히 마련해 국제개발협력위원회에 상정해 심의·확정하고 이를 추진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ODA 정책과 제도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kyou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