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25전쟁은 북한의 남침’ 표현 빠진 역사교과서 새 집필기준 시안

국정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프리랜서 김성태 (위 사진은 기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내용과 관련 없음.)

국정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프리랜서 김성태 (위 사진은 기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내용과 관련 없음.)

2020학년도부터 중고교 학생들이 배울 역사·한국서 교과서 집필기준 시안에서 6ㆍ25전쟁이 북한군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표현이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4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공개한 ‘중ㆍ고등학교 역사교과서 집필기준’을 동아일보가 분석한 결과, 시안에는 기존 2015년 개정 교육과정에서 ‘북한 정권의 전면적 남침으로 발발한 6ㆍ25전쟁’이란 표현이 도발 주체가 빠진 ‘6ㆍ25전쟁’으로 바뀌어 있었다. 북한의 6ㆍ25전쟁 남침 여부에 대한 기술은 1997년 7차 교육과정에서는 명시돼 있었으나 2007년, 2009년 개정 교육과정에서 사라졌다가 2015년 개정 교육과정에서 부활한 바 있다. 
 
6ㆍ25전쟁은 북한의 남침으로 전쟁이 시작됐다는 게 정설이다. 국방부는 2013년부터 6ㆍ25전쟁의 도발 주체를 분명히 하기 위해 ‘북한의 남침’을 공식 용어로 사용하고 있다.
 
또 집필기준 시안에는 ‘자유민주주의’ 대신 ‘민주주의’라는 단어가 쓰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정교과서 추진 당시 역사학계에서 논란을 일으켰던 ‘대한민국 수립’ 표현은 기존과 같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바뀌었다.
 
교육부는 박근혜 정부 시절 중ㆍ고교 역사ㆍ한국사 교과서를 국정으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했다가 반대에 부딪혀 지난해 1월 국ㆍ검정 혼용 체제를 택하기로 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취임 직후 예전의 검정 체제로 전환하기로 하면서 교육부는 새 집필기준에 따른 교과서를 만들어 2020학년부터 중고교 학생들이 쓸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번 공개된 평가원의 집필기준 시안과 관련해 “최종안이 아니다”며 향후 의견 수렴과 교육과정 심의회와 운영위원회 등의 과정을 거쳐 집필기준 확정을 마무리한다고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