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지역 주민들, 시외버스 타고 평창동계올림픽 관람 가능

경기지역 주민들이 시외버스를 타고 평창동계올림픽을 직접 볼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개최 기간인 오는 8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40일간 강릉, 속초, 삼척을 운행하는 도 시외버스 4개 업체 21개 노선에 대해 평창동계올림픽 스타디움이 있는 평창 횡계 버스터미널을 경유하도록 개선명령을 했다고 4일 밝혔다.



횡계 버스터미널에서 올림픽 스타디움까지는 걸어서 10분이면 갈 수 있다.



대상노선은 경기고속의 강릉행 10개 노선, 대원고속의 강릉행 3개 노선·속초행1개 노선·삼척행 1개 노선, 경남여객의 강릉행 2개 노선·속초행 1개 노선, 태화상운의 강릉행 3개 노선 등 모두 4개 업체 21개 노선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시외버스 개선명령에는 인천과 충청권에서 출발하는 버스들도 포함돼 있어 평창동계올림픽 관람객 교통편의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영민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