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시외버스, 평창올림픽 스타디움까지 21개 노선 운행

【의정부=뉴시스】배성윤 기자 = 경기도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지원과 경기장을 찾는 도민들의 대중교통 편의 증진을 위한 시외버스 운행 방안을 4일 발표했다.



경기도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개최 기간에 맞춰 오는 2월 8일부터 3월 19일까지 40일간 강릉, 속초, 삼척을 운행하는 경기도 시외버스 4개 업체 총 21개 노선을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이 있는 '횡계 버스터미널'을 경유하도록 해당 운송사에 개선명령을 했다고 밝혔다.



도의 이번 지원대책은 올림픽 기간 동안 강릉과 평창에 위치한 경기장에 자가용 출입이 금지된 데에 따른 것으로, 횡계 버스터미널은 올림픽 스타디움까지 도보로 10분 정도면 닿을 수 있다.



대상 노선은 ▲경기고속의 강릉행 10개 노선 ▲대원고속의 강릉행 3개 노선·속초행 1개 노선·삼척행 1개 노선 ▲경남여객의 강릉행 2개 노선·속초행 1개 노선 ▲태화상운의 강릉행 3개 노선 등 4개 업체 21개 노선이다.



한편, 도에서는 강원도를 운행하는 타 시·도의 시외버스도 평창동계올림픽경기장 인근으로 운행경로를 변경 운행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했다.



홍귀선 교통국장은 "이번 시외버스 개선명령에는 인천 및 충청권에서 출발하는 버스들도 포함되어 있어 평창올림픽 관람객의 교통편의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hinyba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