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지노 황제’ 윈 성추행 공개된 후 시가총액 3조원 증발

#Me Too 직격탄 맞은 CEO들
‘카지노 황제’가 궁지에 몰렸다. 스티브 윈(76) 윈리조츠 회장은 1일(현지시간) 미국 집권 공화당 전국위원회 의장에서 물러났다. 아이오와대 학생들은 교내 연구소에 붙은 그의 이름을 지우라고 아우성이다. 학교 측은 견디지 못하고 있다. 톰슨로이터 등은 “그의 이름이 지워질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펜실베이니아대는 장학금 이름과 교내 건물 이름에서 그의 이름을 삭제했다. 윈에게 수여한 명예학위도 박탈할 예정이다.

비즈니스 리더들 파장 훨씬 커
“영화배우 성추행은 개인적 차원
가해자가 CEO면 기업 전체 영향”

우버 창업자 캘러닉은 회사 떠나
경쟁 회사 M&A 먹잇감 될 수도
미국 재계, 대응책 마련에 부심

 
비즈니스 제왕이 궁지에 몰린 까닭이 뜻밖이다. 시장에서 루저(loser)가 흔히 겪는 파산이나 공권력의 제재가 아니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성적으로 불미스러운 행동(sexual misconducts)이 카지노 황제를 기피 인물로 만들었다”고 2일 일제히 전했다. 바로 미투(#Me too·성추행 피해 공개) 운동이 계기였다. WSJ는 지난달 “여성 10여 명이 그의 성추행 등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그의 전 부인은 “윈이 네일 아티스트를 압박해 원치 않는 성관계를 맺었다”고 폭로하기까지 했다. 성희롱이나 추행 차원을 넘어선 성폭행까지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윈은 성범죄 공개를 “가장 추잡한 거짓 주장”이라고 강변했다. 하지만 그의 이름은 이른바 ‘타임지 리스트’의 122번째에 올랐다. 시사주간 타임이 지난해 10월 배우 겸 가수인 앨리사 밀라노가 “나도 당했다”고 공개한 이후 업데이트하고 있는 리스트다. 미투 운동의 본격화 이후 가장 포괄적이고 체계적인 리스트로 평가받는다. 이 리스트의 1번은 영화배우 겸 제작자인 벤 애플렉이다. 그는 영화 ‘아마겟돈’ 등에서 비중 있는 역을 맡았다.
 
고학력·백인 여성들 피해 비중 높아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미투 운동이 본격화한 계기가 할리우드 스타의 공개여서일까. 타임지 리스트의 대부분은 할리우드 남자 배우, 유명 마술사 등이다. 이들은 상당수가 영화를 제작하고 있다. 이들도 비즈니스 리더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좀 더 엄밀한 의미에서 비즈니스 리더들은 비중이 크지 않다. 그런데 “파장은 비즈니스 리더들의 성범죄가 훨씬 커 보인다”고 미국 경제매체인 포춘은 전했다. 실제 공유경제의 상징인 우버의 창업자 트래비스 캘러닉(42), 아마존 스튜디오 최고경영자(CEO)인 로이 프라이스(51) 등 비즈니스 리더는 10여 명 정도다(그래픽). 포춘은 “영화배우나 유명 마술사의 성범죄 파장은 개인적인 차원으로 제한될 수 있다”며 “반면 가해자가 CEO급이면 파장이 기업 전체로 퍼진다”고 설명했다.
 
실제 윈의 카지노 제국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 윈의 성추문이 공개된 이후 시가총액 30억 달러(약 3조1800억원) 이상이 증발했다. 그의 카지노 리조트 주식은 뮤추얼 펀드 등에 편입돼 있다. 수많은 펀드 투자자가 그의 추문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다. 투자자들의 원성이 커지자 메이저 자산운용사들이 윈리조츠 주식을 처분하고 있다. 그 바람에 윈은 추가 자본 조달에 벌써부터 애를 먹고 있다. 윈은 보스턴 등에 카지노 리조트를 짓고 있다. 뭉칫돈이 한창 필요한 시점이다.
 
게다가 지역 매체인 라스베이거스리뷰저널은 “윈이 성추문 때문에 회장 겸 CEO 자리에서 물러나면 그의 리조트가 인수합병(M&A) 먹잇감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지난달 말 보도했다. 윈은 카지노 생사여탈권을 쥔 네바다주 게임감독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 그의 카지노 리조트가 있는 매사추세츠주 게임감독위원회도 성추문 사실 여부를 캐기 시작했다. 조사 결과에 따라 그는 카지노 세계를 떠나야 한다. 실제 우버의 창업자인 캘러닉은 회사를 떠났다. 미투 운동에 비즈니스 리더가 더 큰 타격을 받는 다른 이유는 성범죄의 주요 무대가 ‘회사’라는 사실이다. 지난해 10월 NBC와 WSJ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 직장 여성 48%가 성희롱·성추행·성폭행 등을 경험했다. WSJ는 “조사 결과 48%는 아주 보수적인 결과”라며 “통계 오차 등을 감안하면 직장 여성의 60% 정도가 다양한 성범죄에 노출된 적이 있었을 것”이라고 평했다. 뜻밖의 사실도 드러났다. NBC-WSJ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학력, 백인 여성이 성범죄에 더 시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타임지 리스트에 오른 비즈니스 리더 가운데는 IBM이나 GM 등 미국 내 전통적인 대기업의 CEO 등은 아직 등장하지 않았다. 대부분이 회사가 설립된 지 한 세대(30년) 이내인 정보기술(IT)이나 리조트, 엔터테인먼트 업계 인물이 대부분이다. 일단 지금까지 미투 운동의 주역들이 배우와 가수 등 유명 인물이기 때문이다. 타임지는 “미투 운동은 2006년 여성 운동가 트래너 버크가 시작했지만 본격화는 11년 정도가 흐른 뒤인 2017년”이라며 “할리우드 스타들이 앞장서고 있는데 드러난 가해자들이 대부분 스타들과 접촉이 가능한 인물”이라고 풀이했다.
 
여성들 경영 참여 늘어나는 계기 될 수도
전통적인 대기업은 사내 성범죄에 시달려 CEO들이 그 위험성을 이미 인지하고 조심하고 있는 점도 한몫하고 있다. 미 고용평등위원회(EEOC)에 따르면 2016년 한 해 동안 고발된 직장 내 성추문 사례가 2만7000여 건에 이른다. 가해자 대부분이 대기업 CEO가 아니라 중간간부 층이다. 다만 미투 운동 때문에 올해 성범죄 고발 건수가 급증할 전망이다. 미국 노동전문 변호사인 스콧 패닝은 최근 시카고트리뷴과의 인터뷰에서 “(미투 운동 때문에) 여성들이 ‘이제는 말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고발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경영자들의 긴장이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시카고트리뷴은 “오대호 인근 지역의 경영자들이 사내 성범죄 예방 시스템을 가동하고 나섰다”며 “직원들과 적극적으로 대화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오대호 지역은 전통적인 대기업이 모여 있는 곳이다.
 
흥미로운 풀이 가운데 하나는 최근 성추문이 들통난 CEO들의 유형 분석이다. 미국 경영컨설턴트인 댄 치암파 댄치암파 대표는 중앙SUNDAY에 띄운 e메일 답변에서 “지금까지 드러난 CEO들을 보면 ‘카리스마적 리더’가 많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카리스마적 리더 유형은 ▶지배 욕망이 강하고 ▶자신감이 가득할 뿐 아니라 ▶자신의 생각을 다른 사람에게 주입하려는 경향을 보인다. 또 자신만의 기준으로 선악의 판단을 내리기 십상이기도 하다.
 
실제 카지노 황제 윈이나 우버 창업자 캘러닉, ‘실리콘밸리 창업 마피아’인 데이브 매클루어 등이 카리스마적 리더로 꼽힌다. 이들의 지배 욕망이 사회적으로 약자인 여성에겐 성적인 학대(sexual harassment)로 표출되곤 한다.
 
미투 운동에 잔뜩 긴장한 미국 재계(Corporate America)는 또 다른 변화를 내다보고 있다. 시카고트리뷴 등은 전문가의 말을 빌려 “미투 운동이 여성의 경영 참여를 더욱 빠르게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여성이 중간간부까지는 어렵지 않게 승진하지만 경영진 합류는 여전히 어려운 차별적 관행이 깨질 수 있다는 얘기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