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냥 CG? 영화 '염력'의 초능력 장면, 어떻게 찍었나 살펴보니

영화 '염력'에서 류승룡이 디지털 캐릭터 작업을 위해 얼굴 표정을 스캔하고 있다. [사진=NEW]

영화 '염력'에서 류승룡이 디지털 캐릭터 작업을 위해 얼굴 표정을 스캔하고 있다. [사진=NEW]

 
어느날 갑자기 초능력자가 된 소시민 히어로의 활약을 그리는 영화 ‘염력’. 좀비가 떼로 나오는 재난 영화 ‘부산행’에 이어 연상호 감독이 연출한 초능력 장면의 탄생 비화를 크게 세 가지로 나눠 전한다.  
 
1. 소심해서 재미있는 염력
손 안 대고 종이컵 찌그러트리기, 쓰레기 봉지 날리기, 재떨이 공중부양시키기…. 주인공 석헌(류승룡 분)이 갓 초능력자가 된 영화 초반 그의 염력 묘기는 말할 수 없이 소심해서 더 친근하게 다가온다. 특히 석헌이 딸 루미(심은경 분) 앞에서 염력을 부려 넥타이로 코브라 쇼를 흉내 내는 장면이 하이라이트. 
현장에선 연상호 감독이 넥타이를 손으로 움직이며 촬영했지만, 영화 속 한 장면이 되기까진 넥타이를 코브라처럼 보이게 하는 정교한 CG(컴퓨터그래픽) 작업을 거쳤다. ‘부산행’에 이어 ‘염력’에 참여한 정황수 시각효과 감독은 “진짜라고 믿게끔 사실감 표현에 가장 공을 들였다”고.  
촬영 현장에서 연상호 감독이 넥타이를 잡고 코브라처럼 움직이고 있다. [사진=NEW]

촬영 현장에서 연상호 감독이 넥타이를 잡고 코브라처럼 움직이고 있다. [사진=NEW]

배우들의 연기만 담긴 화면에 CG로 만든 넥타이 이미지를 합성한 장면. [사진=NEW]

배우들의 연기만 담긴 화면에 CG로 만든 넥타이 이미지를 합성한 장면. [사진=NEW]

현장에서 촬영한 장면에 즉시 CG 효과를 입혀보며 확인하고 있다. [사진=NEW]

현장에서 촬영한 장면에 즉시 CG 효과를 입혀보며 확인하고 있다. [사진=NEW]

최종 완성된 넥타이 마술 장면. [사진=NEW]

최종 완성된 넥타이 마술 장면. [사진=NEW]

영화 '염력'. 사진=NEW

영화 '염력'. 사진=NEW

‘염력’의 CG컷은 ‘부산행’보다 많은 750여 컷. 배우 심은경은 “현장에서 CG 작업이 동시에 이뤄져 신기했다”고 했다. 촬영한 장면에 간단한 CG 효과를 바로 입혀, 배우들이 완성된 장면을 상상하며 연기할 수 있도록 했다.
 
석헌이 염력으로 건물 내부로 날아드는 영화 속 한 장면. [사진=NEW]

석헌이 염력으로 건물 내부로 날아드는 영화 속 한 장면. [사진=NEW]

2. 사람도 날리는 장풍 같은 염력
아날로그 특수효과도 한몫했다. “특히 와이어 액션이 다른 한국영화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연상호 감독은 설명했다. ‘염력’ 현장에선 물건이고 사람이고 공중에 매달리는 일이 예사였다. 예컨대 석헌이 장풍을 쏘듯 염력을 발휘하면, 온갖 묵직한 소품과 용역 깡패 역할을 맡은 배우들이 매달린 와이어를 제작진이 끌어올려 공중에 띄우고, CG로 와이어를 지우는 식이다.  
류승룡이 그린매트를 배경으로 비행하는 모습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NEW]

류승룡이 그린매트를 배경으로 비행하는 모습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NEW]

도구를 사용해 비행 장면에 쓰일 다양한 포즈를 찍고 있다. [사진=NEW]

도구를 사용해 비행 장면에 쓰일 다양한 포즈를 찍고 있다. [사진=NEW]

배우들이 일제히 와이어에 매달려 건너편 건물 옥상으로 날아가고 있다. [사진=NEW]

배우들이 일제히 와이어에 매달려 건너편 건물 옥상으로 날아가고 있다. [사진=NEW]

석헌이 염력으로 용역 깡패와 물건들을 날리는 장면. 배우, 소품에 일일이 와이어를 매달아 촬영하고 CG로 후반 작업했다. 사진=NEW

석헌이 염력으로 용역 깡패와 물건들을 날리는 장면. 배우, 소품에 일일이 와이어를 매달아 촬영하고 CG로 후반 작업했다. 사진=NEW

다만, 석헌이 방안 잡동사니를 공중 부양시키며 즐거워하는 장면은 CG의 힘에 의지했다. 감독에 따르면, 처음에는 실제 잡동사니 소품들을 줄로 매달아 사실감을 더하려 했다. 하지만 카메라가 석헌을 중심으로 360도 회전하는 과정에서 줄에 매달린 소품들이 서로 부딪치고 엉키는 통에 잡동사니를 모두 후반 과정에서 CG로 그려 넣어야 했다.  
 
류승룡의 전신을 120대 카메라로 3D 스캔하고 있다. [사진=NEW]

류승룡의 전신을 120대 카메라로 3D 스캔하고 있다. [사진=NEW]

3. 빌딩숲을 솟구치는 폭발적 염력
‘염력’에서 가장 고난도 기술이 집약된 부분은 석헌이 도심 마천루를 가로지르는 비행 장면이다. 염력에 충분히 익숙지 않은 석헌은 딸을 구해야 한다는 일념으로 공중으로 솟구쳐 빌딩과 차도에 몸을 부딪치며 폭발하듯 날아간다. 이 장면은 3D 스캔으로 구현한 디지털 캐릭터를 실제 촬영한 배경 영상에 조합해 완성했다. 석헌의 디지털 캐릭터는 류승룡의 헤어부터 의상, 동작, 디테일한 표정까지 전신을 카메라 120대로 3D 스캔한 것을 바탕으로 빚어냈다. 서울 도심 배경을 리얼하게 구현하기 위해 강남 테헤란로 200m 전면 통제 촬영도 감행했다고.  
실제 강남 테헤란로에서 촬영한 장면들을 후반 작업에서 CG컷과 합성했다. [사진=NEW]

실제 강남 테헤란로에서 촬영한 장면들을 후반 작업에서 CG컷과 합성했다. [사진=NEW]

석헌이 도로에 초고속으로 부딪힌 흔적을 특수효과로 만들고 있다. [사진=NEW]

석헌이 도로에 초고속으로 부딪힌 흔적을 특수효과로 만들고 있다. [사진=NEW]

석헌이 까마득한 창공을 가로지르는 장면에서는 망원렌즈가 자주 사용된 것도 특징이다. 연상호 감독이 변봉성 촬영감독(‘더 테러 라이브’)과 함께 “더 리얼해 보이는 효과를 고민한 결과”다. “실제 현실에서 날아가는 새 같은 것을 찍을 때 높은 장소에서 망원으로 찍잖아요. 보통 사람들에게 더 리얼하게 느껴질 룩을 선택한 것이죠.”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