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참모 박수현·문대림·오중기, 지방선거 출마 위해 오늘 청와대 나와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년도 장·차관 워크숍에서 박수현 대변인(왼쪽)과 김의겸 신임 대변인이 참석자들과 웃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년도 장·차관 워크숍에서 박수현 대변인(왼쪽)과 김의겸 신임 대변인이 참석자들과 웃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초대 대변인으로 활약했던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6ㆍ13지방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대변인직에서 2일 물러난다.  
 

기초선거 출마자는 이달 말 사퇴할 듯

이날 박 대변인을 포함해 지방선거 출마를 목적으로 청와대를 떠나는 이들은 문대림 제도개선비서관과 오중기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 총 3명이다. 박 대변인은 충남도지사 출마를 준비 중이고 문 비서관은 제주도지사, 오 행정관은 경북도지사 출마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변인은 지난 5월15일 임명돼 지금까지 약 8개월 동안 ‘문재인 대통령의 입’으로 역할했다. 박 대변인 후임으로는 지난달 29일 김의겸 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가 내정된 상태다. 김 내정자는 2일 오후부터 정식 업무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지사에 도전할 예정인 문 비서관은 “좀 더 대통령님 곁에서 일을 해야 하는데 (사의표명이) 송구스럽다”며 “다만 지방이 바로 서는 것도 나라를 제대로 세우는 길이기 때문에 출마하려고 한다”고 뉴스1을 통해 말했다. 문 비서관은 두 사람과 함께 지난 31일 문 대통려을 찾아 ‘마지막 인사’를 했다. 당시 문 대통령이 어떤 덕담을 해줬는지에 대해선 “좋은 얘기가 있었다”면서 말을 아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사의를 밝힌 이들은 지난해 말 전북지역 출마를 이유로 퇴직한 황태규 전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까지 총 4명이다.
 
현재 비서관급 공석으로는 균형발전비서관, 제도개선비서관을 비롯해 한병도 정무수석이 승진 임명되면서 비게 된 정무비서관까지 세 자리다.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의 예비후보 등록일이 각각 오는 13일과 내달 2일이다. 이에 맞춰 기초단체장 선거를 준비하는 행정관급 인사들은 이달 말께 청와대를 떠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