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머스크의 ‘화염방사기’는 다르다?…닷새 만에 2만대 완판

엘론 머스크가 내놓은 '화염방사기'가 닷새 만에 2만대가 모두 팔려나갔다. [중앙포토, 보링 컴퍼니]

엘론 머스크가 내놓은 '화염방사기'가 닷새 만에 2만대가 모두 팔려나갔다. [중앙포토, 보링 컴퍼니]

 
전기차 업체 테슬라 민간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인 엘론 머스크(Elon Musk)가 내놓은 ‘화염방사기’가 완판됐다.  
 
1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머스크가 500달러(한화 53만6000원)에 내놓은 화염방사기(flamethrower) 2만 대가 닷새 만에 모두 팔려나갔다.
 
머스크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화염방사기 매진”(Flamethrowers sold out)이라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올린 트위터 글에는 화염방사기의 방아쇠 부분을 찍은 사진과 함께 “작은 디테일이지만 (각 제품마다) 1~2000번 까지의 일련번호를 제품에 새겨놨다”고 적었다.
 
[엘론 머스크 트위터]

[엘론 머스크 트위터]

 
머스크가 내놓은 화염방사기는 그가 LA 도심의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기획한 터널 프로젝트의 굴착회사 ‘보어링 컴퍼니’(Boring Co)가 출시했다.
 
별다른 마케팅이 없었음에도 시판 닷새 만에 1000만 달러(한화 10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판매 당시 머스크는 구체적인 용도를 밝히지 않았다. 다만 머스크가 내놓은 제품이라는 화제성과 함께 묘한 호기심과 더불어 구매욕을 불러일으키며 날개 돋친 듯 팔렸다.
 
용도를 두고 SNS에서 온갖 소문이 무성하자 머스크는 “땅콩 굽는 데 제격”이라며 장난기 어린 트윗을 올리기도 했다.
 
보어링 컴퍼니는 사고 예방 차원에서 화염방사기를 사면 소형 소화기를 경품으로 제공했다.
 
우리 시각으로 화염방사기는 ‘무기’로 인식되지만, 미국에서 농업이나 살충‧제초용으로 쓰이기도 한다. 실제 아마존에서도 농업용 화염방사기를 판매한다.
 
분명 위험한 물건이지만 미국에서는 이에 대한 자체 판매 규제는 없다. 다만 캘리포니아 주(州)에서는 화염이 305cm 이상 나가면 불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