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개학 나흘 앞두고…초등생 화재 신고했지만 끝내 숨져



【봉화=뉴시스】이통원 기자 = 경북 봉화에서 개학을 나흘 앞둔 초등생이 화재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5분께 봉화군 한 단독주택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초등생 김모(9)군이 숨졌다.



불은 1층 단독주택 53㎡를 태워 910만 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피해를 내고 1시간18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A군은 "주방에 불이 나 연기를 피해 화장실에 숨어 있다"며 직접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소방차 12대와 소방관, 경찰관 등 250여 명을 투입해 진화·수색 작업을 벌였다.



경찰은 가족들이 집을 비운 사이 김군이 홀로 집을 지키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군은 겨울방학을 마치고 오는 5일 개학을 앞두고 있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화재 감식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o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