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성 상품화 반대”… F1, '그리드 걸' 없앤다

세계 최대 자동차경주대회인 포뮬러1(이하 F1)이 올해부터 '그리드 걸(Grid Girl)'을 폐지한다. [중앙포토]

세계 최대 자동차경주대회인 포뮬러1(이하 F1)이 올해부터 '그리드 걸(Grid Girl)'을 폐지한다. [중앙포토]

세계 최대 자동차경주대회인 포뮬러1(이하 F1)이 올해부터 '그리드 걸(Grid Girl)'을 폐지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그리드 걸은 스폰서 로고가 박힌 옷을 입고 선수와 함께 입장해 출발선(그리드)에서 선수 이름 판을 들고 자세를 취하는 역할로, 우리나라에서는 '레이싱 걸'로 불리기도 한다.  
 
F1은 지난 31일 "그리드 걸 관행은 수십 년 동안 F1의 필수요소라고 여겨졌지만, 우리는 이런 관습이 우리가 추구하는 F1의 가치와 맞지 않으며, 현대 규범에도 맞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리드 걸은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고 등장해 여성을 성 상품화한다는 논란이 제기되었다.  
 
특히 최근 성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는 '미투' 캠페인의 세계적 확산도 F1의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해 12월 BBC는 로스 브라운 F1 운영국장을 인용해 "F1이 그리드 걸 고용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반면 F1 팬들을 대상으로 한 자체 여론조사에서는 "그리드 걸을 유지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고, F1 드라이버들도 50년이 넘는 전통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 바 있다.
 
이에 F1은 이날 발표에서 "지난 1년간 우리의 비전에 맞도록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된 부분들을 살펴봤다"고 전했다.  
 
F1의 이 같은 결정에 따라 여성 홍보 모델을 쓰는 관련 직군도 점차 여성의 성 상품화를 반대하는 진보적인 추세를 따라갈 것으로 보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