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영난으로 문 닫았던 '문재인 구두가게' 새출발…모델은 유시민

'구두 만드는 풍경'의 유석영 대표. [유튜브 캡처]

'구두 만드는 풍경'의 유석영 대표. [유튜브 캡처]

'문재인 대통령 구두'로 알려졌던 장애인 수제화 브랜드 아지오의 제조사 '구두 만드는 풍경'이 1일 사업을 재개했다. 경영난으로 문을 닫은 지 4년 5개월만이다. 
 
'구두 만드는 풍경'은 2010년 3월 경기도 파주에서 수제 구두 제조업을 시작했지만 장애인 회사라는 편견 속에 2013년 9월 폐업했었다. 이 회사의 유석영(56·시각장애 1급) 대표는 각계 도움으로 2억여 원을 모아 지난해 12월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한 아파트형 공장에 485㎡ 규모의 공장을 다시 열었다.
 
지난해 5월 민주화운동 기념식 때 문 대통령이 신고 있던 구두가 이 회사의 것으로 알려지면서 유명세를 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유 대표에게 새 구두를 만들어달라고 주문했지만 폐업으로 응하지 못했었다.
 
유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아지오 슬로건을 '친구보다 더 좋은 구두'로 정했다. 우리 구두 입소문 많이 내주시면 성공이란 이름의 깃발을 꽂아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구두 만드는 사람들'의 홍보모델 유시민 작가. [연합뉴스]

'구두 만드는 사람들'의 홍보모델 유시민 작가. [연합뉴스]

이날 오후 열린 공장 재가동 행사에는 이 회사가 사회적 협동조합으로 새 출발 하는 데 도움을 준 유시민 작가, 가수 강원래씨 등이 참석했다. 이 회사의 홍보모델이었던 유 작가는 이날 "요즘은 인기가 좀 있다고 하니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겠다. 열심히 팔겠다"고 거들었다.
 
이 업체는 성남지역 청각장애인 6명과 지체장애인 1명을 새로 채용했다. 수제화 만드는 기술을 배운 이들은 3월부터 새 제품을 출시하게 된다. 남녀 수제화 20여 종으로 켤레당 20만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